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이철우 경북도지사 격려사] 더뉴스코리아 창간 1주년을 300만 도민과 함께 축하드립니다.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18/11/02 [10:1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업/인물
인물포커스
[이철우 경북도지사 격려사] 더뉴스코리아 창간 1주년을 300만 도민과 함께 축하드립니다.
기사입력: 2018/11/02 [10:13]   더뉴스코리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네이버블로그 구글+
김두용 기자

▲ 더뉴스코리아 창간 1주년을 300만 도민과 함께 축하드립니다.     © 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더뉴스코리아 창간 1주년300만 도민과 함께 축하드립니다. 더뉴스코리아는 독자들의 알 권리 충족은 물론 건전한 비판과 대안제시로 지역사회의 미래를 밝히면서 언론의 새 지평을 열어 가고 있습니다. 정말 자랑스럽게 생각하며, 김성근 회장님을 비롯한 임직원 여러분께 감사와 격려의 말씀을 드립니다.

 

21세기를 살아가는 현대인들은 개개인의 문화생활을 영위하기 위해 다방면의 폭넓고 정확한 정보를 신문을 비롯한 각종 언론매체를 통해 얻기도 하며, 때로는 불만과 욕구의 목소리를 언론을 통해 분출하기도 합니다.

 

지방화시대 지역발전은 지역의 언론과 대학, 기업, 행정 등 지역이 가진 모든 역량을 하나로 모아야 가능합니다. 경북은 300만 도민의 지혜를 모아 새로운 시대를열어가야 합니다. 그것은 지방에서도 희망이 있다는 것을 확인받기 위한 힘든 여정입니다. 그 선두에 언론이 서야 하며, 사회통합과 여론의 구심점이 되어야 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더뉴스코리아가 지역의 소망과 정서를 함께 나누는 지역 공동체적 신문, 지역민들에게 애향심을 심어주는 신문, 출향인사들과도 충실한 가교역할을 다하는 신문으로 성장하기를 기대합니다.

 

민선 7기 경북의 도전은 시작되었습니다. 하지만 지금 지방의 현실은 어렵기만 합니다. 인구는 갈수록 줄어들고 청년들은 취업절벽 앞에서 꿈을 잃어가고 있습니다.소멸위험지역도 한두 곳이 아닙니다. 이대로 머뭇거리고 있을 수 없습니다. 할 수 있다고 봅니다. 대한민국을 지키고 이끌어온 경험이 있고 밝은 미래로 나아가고자 하는 열망이 있기 때문입니다.

 

목표는 좋은 일터가 넘쳐나고, 아이 낳아 잘 키울 수 있는 지역을 만들어 다시 대한민국의 중심으로 우뚝 세우는 것입니다. ‘경북발 새바람을 불러일으켜 도민모두가 행복한 경북, 대한민국의 변화를 주도하는 경북을 앞당겨 가겠습니다. 대구와의 상생협력도 더욱 강화해 문화와 경제에서만큼은 지리적 경계선을 허물어 하나가되도록 하겠습니다.

 

이러한 일들은 지역주민의 동의와 참여, 그리고 사회 각 부문의 적극적인 성원이있을 때 가능하다고 봅니다. 지역주체 간에 막힘없는 소통이 이뤄지고 시도민의 에너지를 하나로 결집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특히 지역사회의 여론을 형성하고 미래를밝히는 역할은 언론이 담당해야 합니다. 더뉴스코리아가 그 중심에 서 주시길 바랍니다.

 

다시 한 번 창간1주년을 축하드립니다. 시도민의 사랑과 관심 속에 지역발전과 사회통합을선도하는 언론으로 더욱 성장 발전하기를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2018. 11. .

경상북도지사 이철우

<저작권자ⓒ 더뉴스코리아(http://www.newskorea21.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차명진, 현충일 `김원봉 언급`한 文 대통령…한국당은 '문재인은 빨갱이' 외쳐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기업/인물 많이 본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