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스포츠
[동영상] 제10회 ARKO 한국창작음악제 국악부문 연주회, 11월 17일 예술의전당에서 열려
공모를 통해 선정된 6명의 폭넓은 작곡가의 개성가득한 창작관현악곡을 국립국악원 창작악단이 연주
기사입력: 2018/11/17 [12:07]   더뉴스코리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네이버블로그 구글+
김두용 기자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이하ARKO)와 한국창작음악제추진위원회(위원장 이건용, 이하 아.창.제)가 주최하는 대한민국의 대표적인 창작음악제인 ARKO한국창작음악제 국악부문 연주회가 2018년 11월 17일(토) 오후 8시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열린다. 

 

이날 개최되는 제10회 아.창.제에서는 공모를 통해서 선정된 6개의 국악 창작관현악곡이 세계를 무대로 미래지향적인 우리음악의 위상을 정립하고 있는 국립국악원 창작악단 연주(김경희 지휘)를 통해 선보인다. 

 

특별히 이번 아창제에 선정된 대학생 작곡가부터 원로작곡가까지 세대를 넘나드는 작곡가들의 개성 가득한 작품으로 구성되어, 국악관현악의 현 주소와 미래를 엿볼 수 있는 자리다. 

 

6개의 창작곡 중 4곡이 협주곡으로, 국내외에서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국악계의 실력있는 연주자들이 대거 협연자로 참여하여 무대를 빛낸다. 

 

강순미의 장구, 태평소를 위한 이중 협주곡 ‘얼씨구, 구정놀이’는 태평소 곽재혁과 장기태가 협연, 김상욱의 구음 시나위의 변형은 소리 박인혜가 협연, 장민석의 산조가야금 ‘불사조’는 가야금 이승호가 협연하며, 홍수미의 여성정가와 국악관현악을 위한 매초명월은 여성정가 이선경이 협연한다. 

 

장석진의 ‘어느날’과 최지운의 국악관현악을 위한 ‘뫼아리’는 관현악곡으로 국립국악원 창작악단의 연주로 국악관현악의 진수를 들려줄 예정이다. 

 

아.창.제는 서양 고전음악이 주를 이루는 한국음악시장에서 창작곡에 대한 대중적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작곡가와 지휘자, 연주자들이 부담 없이 창작음악을 연주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2007년부터 시작되어 우리나라 작곡가들의 혁신적인 창작력과 개척정신이 반영된 참신한 작품들을 발굴하여 한국의 창작관현악의 산실 역할을 해오고 있다. 특히 이건용(한예종 총장 역임)을 추진위원장으로 위촉, 양악에서 국악을 망라한 대한민국 대표 창작음악제로 자리잡아 가고 있다. 

 

이번 아.창.제는 11월 17일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국악부문 기획연주회(김경희 지휘, 국립국악원 창작악단 연주)를 시작으로, 2019년 2월10일 예술의전당 콘서트홀 양악부문 기획연주회(윤현진 지휘, KBS교향악단 연주)예정이다. 

 

아.창.제 추진위원회 이건용 추진위원장은 이번 음악회를 통해 “동시대 작곡가들이 그리고 있는 이 시대의 그림을 같이 감상하고 향유할 수 있을것”이라고 말했다. 

 

제9회 ARKO 한국창작음악제 국악부문 연주회는 전석 초대이나 사전 예약시 관람이 가능하며, 아.창.제 사무국을 통해 예약하면 공연당일 티켓박스에서 티켓을 수령할 수 있다. 

 

아.창.제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공식 블로그 및 공식 페이스북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국창작음악제추진위원회는 국내외에서 활동하는 대한민국 작곡가의 우수 창작곡을 공모를 통해 선정하고 우수 작품 선정 후 기획연주회 ‘ARKO 한국창작음악제’를 개최한다. 선정 작품보급 및 향후 지속적인 연주가 가능하도록 지원한다.

<저작권자ⓒ 더뉴스코리아(http://www.newskorea21.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김정호 의원, 세무사 자격증대여 알선자 처벌 법안 발의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