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스포츠
만취 아파트 주민에게 폭행당해 70대 아파트 경비원 끝내 사망
기사입력: 2018/11/24 [11:17]   더뉴스코리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네이버블로그 구글+
김두용 기자

 

▲ 만취 아파트 주민에게 폭행당해 70대 아파트 경비원 끝내 사망     © 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층간소음 민원을 해결해주지 않았다는 이유로 만취한 아파트 주민으로부터 폭행당해 뇌사 상태에 빠졌던 70대 경비원이 23일 끝내 숨졌다. 지난달 29일 만취한 상태로 경비실을 찾은 주민 최 모(45)씨에게 폭행을 당한 직후 직접 경찰에 신고하던 중 의식을 잃었다.

 

서울 서대문구 홍제동 한 아파트 입주자대표회의는 경비실에 붙인 부고장에서 이곳에 근무했던 A(71) 씨가 이날 오후 130분께 병원 중환자실에서 숨졌다고 밝혔다. 부고장에 따르면 장례식장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으며 발인은 25일이다.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최씨를 중상해 혐의로 구속했다가 조사 결과 최씨에게 살인 의도가 있었던 것으로 드러남에 따라 살인미수 혐의를 적용해 기소 의견으로 이달 7일 검찰에 송치했다.

 

A씨가 숨진 만큼 검찰은 최씨에게 살인 혐의를 적용할 것으로 보인다. 최씨는 경찰에서 "아무런 기억이 나지 않는다"는 취지로 진술했다가 술이 깬 뒤 "경비실에서 층간소음 민원을 해결해주지 않아 불만이 있었다"고 한 것으로 전해졌다.

 

자신을 A씨 자녀라고 밝힌 사람이 이달 2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최씨를 엄벌할 것을 촉구하는 글을 올렸다. 청원인은 "최씨가 음주로 인한 심신미약 상태였다며 법망을 빠져나가려 한다"고 호소했다. 현재까지 청원에 33천여 명이 참여했다.

<저작권자ⓒ 더뉴스코리아(http://www.newskorea21.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김정호 의원, 세무사 자격증대여 알선자 처벌 법안 발의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