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전국맛집] 다농식품 조정숙 대표, 식품 명인 탄생

장류부문 다농식품 조정숙 대표 식품명인 선정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18/12/04 [08:44]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맛집/여행/특산품
전국맛집
[전국맛집] 다농식품 조정숙 대표, 식품 명인 탄생
장류부문 다농식품 조정숙 대표 식품명인 선정
기사입력: 2018/12/04 [08:44]   더뉴스코리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네이버블로그 구글+
김두용 기자
    충청북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지정하는 장류부문에 식품명인으로 다농식품 조정숙 대표가 도내 세번째로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조정숙 명인은 오백년 이상 내려오는 초계 변씨 집안 시모로부터 세계 3대 광천수인 초정약수를 이용한 독특한 전통장류 제조기술 보전하고 이를 계승한 점, 1989년 집안에 보관하고 있던 100년 이상 된 전통장류를 기반으로 향토기업 다농식품을 창업하여 대중화·산업화하고 장류의 전통의 맛과 향을 구현한 공로 등을 인정받아 장류부문 식품명인으로 선정됐다.

식품명인은"식품산업진흥법"에 따라 당해 식품의 제조·가공·조리 분야에 계속하여 20년 이상 종사하거나 전통식품의 제조·가공·조리 방법을 원형대로 보존하고 있으며 이를 그대로 실현하는 등 자격요건을 갖춘 자를 대상으로, 시·도지사가 사실조사 등을 거쳐 농림축산식품부장관에게 지정을 추천하면, 식품산업진흥심의회의 심의를 거쳐 지정하게 된다.

식품명인은 국가가 지정하는 해당 식품분야 명인으로서 명예를 갖게 되고, 명인이 제조하는 해당 제품은 식품산업진흥법 제14조제2항에 따라 식품명인의 표지를 표시를 할 수 있게 되어 명인제품의 소비 촉진에도 기여하게 된다. 또한 명인제품 전시, 박람회 개최, 판로확대 및 홍보 등 다양한 지원을 통해 식품명인의 보유기능을 계승 발전시켜 나갈 수 있도록 한다.

현재 전국에는 69명의 식품명인이 있고 우리 도는 강봉석, 이연순 명인에 이어 3번째 명인이 탄생하게 됐다.

충청북도는 향후 도내 우수 식품명인을 적극 발굴하여 식품명인의 보유기능을 계승 발전시킬 수 있도록 전통식품 종사자의 적극적인 관심을 당부했다.

<저작권자ⓒ 더뉴스코리아(http://www.newskorea21.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차명진, 현충일 `김원봉 언급`한 文 대통령…한국당은 '문재인은 빨갱이' 외쳐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