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지역특산품] 순천만 청정 친환경 미나리, 소비자 입맛 사로잡아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18/12/24 [13:19]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맛집/여행/특산품
지역특산품
[지역특산품] 순천만 청정 친환경 미나리, 소비자 입맛 사로잡아
기사입력: 2018/12/24 [13:19]   더뉴스코리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네이버블로그 구글+
김두용 기자
    소비자 입맛 사로잡아

[더뉴스코리아=윤진성 기자] 세계 5대 연안습지, 철새도래지 등 청정한 천혜의 환경이 키워낸 순천만 미나리가 도시민들의 식탁을 책임지고 있다. 50년 전통의 순천만 미나리는 순천을 대표하는 고소득 전략작목으로 부드러운 식감과 풍부한 섬유질로 전국 최고로 소비자들에게 각광 받고 있다.

그 동안 재배단지에는 지하수 고갈과 기준치 이상의 염분검출로 친환경 인증에 어려움을 겪어왔지만, 순천시는 이사천 맑은물 공급사업을 통해 미나리 재배단지에 1일 2,000톤의 하천수를 공급해 농가들의 오랜 숙원사업을 해결하고, 미나리 친환경 인증면적을 금년 5.7ha를 시작으로 전농가 친환경 인증을 획득할 계획으로 추진중이다.

순천만청정미나리 작목반장은 “현재 미나리는 년간 3회정도 수확하고 킬로당 6천원에 거래되고 있어 년간 40억원의 소득을 올려, 도사동지역의 효자작목으로 자리잡고 있다”고 전했다.

순천만 미나리는 복탕, 과메기, 오리탕 등이 식당가가 많은 대구, 진주, 부산 등에서 인기가 많아 많이 찾고 있으며, 국민건강 식품으로 각광받고 있다.

시 관계자는 “맑은 물과 기름진 토양, 풍부한 햇볕 등 친환경 농업을 실현하기 위한 천혜의 자연 조건을 갖춘 순천만 청정지역에서 친환경 미나리 재배단지를 육성해 농가소득을 올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더뉴스코리아(http://www.newskorea21.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지역특산품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차명진, 현충일 `김원봉 언급`한 文 대통령…한국당은 '문재인은 빨갱이' 외쳐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