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대구시장 권영진 신년사] 희망찬 기해년(己亥年) 아침이 밝았습니다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18/12/29 [11:54]

[대구시장 권영진 신년사] 희망찬 기해년(己亥年) 아침이 밝았습니다

김두용 기자 | 입력 : 2018/12/29 [11:54]

 

▲ [대구시장 권영진 신년사] 희망찬 기해년(己亥年) 아침이 밝았습니다     © 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사랑하고 존경하는 250만 시민 여러분! 희망찬 기해년(己亥年) 아침이 밝았습니다. 새해 더욱 건강하시고 복 많이 받으시기 바랍니다.

 

올 한해 저와 일만여 대구시 공직자들은 시민의 삶을 지키고 대구의 미래를 여는 데 시정의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습니다.

 

골목경제와 전통산업이 활기를 되찾아 지역경제의 든든한 버팀목이 되도록 지원을 확대하고, 자영업과 중소기업 등 어려움에 부닥친 시민들이 보호받고 재기의 기회를 잡을 수 있는 따뜻한 지역공동체를 만들어가겠습니다.

 

그동안 착실히 준비해온 산업구조 혁신의 토대 위에 5대 신성장 산업을 비롯한 미래성장동력이 알찬 열매를 맺도록 쉼 없이 전진하겠습니다.

 

대구시와 8개 구·군이 긴밀히 소통하면서 탁상행정을 버리고 시민 삶의 현장에서 열심히 뛰는 조직으로 탈바꿈시켜 나가겠습니다.

 

대구·경북이 하나가 되지 않고는 당면한 위기극복도, 재도약도 불가능하다는 절박한 마음으로 대구·경북의 실질적인 상생 협력을 강화하겠습니다.

 

2019년은 우리에게 질풍노도와 같은 엄혹한 해가 되리라 예상됩니다. 지금 우리에게 가장 필요한 것은 절박한 현실 인식과 담대한 도전정신입니다.

 

'거센 바람을 타고 만리의 거센 물결을 헤쳐나가는(乘風破浪)' 자세로 위기를 기회로 바꾸어 갑시다. 2019년 대구혁신의 역사적 도전에 시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동참과 든든한 응원을 부탁드립니다.

 

새해 시민 여러분 모두의 가정과 일터에 행운이 깃드시길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신년사 관련기사목록
[국정감사] “최근 2년간 도난문화재 회수율 0.2% 불과” 김수민 의원, 문화재청 도난 사실 숨기기 급급 지적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기업/인물 많이 본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