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평창군수 한왕기 신년사] “2019년은 올림픽 이후 평창의 백년대계 설계하는 해”

“평화도시 상징 ‘평창시’ 지정, 산림·농업분야 경쟁력 강화에 역량 집중할 것”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18/12/31 [10:32]

[평창군수 한왕기 신년사] “2019년은 올림픽 이후 평창의 백년대계 설계하는 해”

“평화도시 상징 ‘평창시’ 지정, 산림·농업분야 경쟁력 강화에 역량 집중할 것”

김두용 기자 | 입력 : 2018/12/31 [10:32]
    제40대 한왕기 평창군수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한왕기 평창군수가 신년사를 내고 2019년 업무에 들어갔다.

한왕기 평창군수는 신년사에서 “2019년은 올림픽 이후 평창의 미래를 고민하고 투자할 때로, 새로운 평창의 백년대계를 설계하고 만들어가야 하는 중요한 해로,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한걸음 앞서나가겠다“고 했다.

신년사에서는 강원도에서 추진하는 강원특별자치도 설치와 연계하여 평화도시의 상징으로서 ‘평창시’ 지정을 추진하고, 산촌거점권역육성 시범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과 유·무형의 올림픽 자산을 관광산업과 연계하여 모두가 행복한 문화관광도시를 만들기 위해 역량을 쏟겠다고 말했다.

또한 급변하는 농업환경으로 인한 현장의 어려움을 농업환경 기반 개선으로 해결해 나가고, 적극적인 기업유치와 규제 개선으로 지역의 균형발전과 인구증가를 견인할 수 있도록 지역경제 기반을 갖출 것이라는 포부를 밝혔다.

저출산과 초고령화 시대에 접어든 지역현실을 위해서는 계층별 특화된 복지 정책과 차별화된 교육 정책을 구현해, 군민 모두가 웃을 수 있는 희망찬 평창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신년사 관련기사목록
[2020 총선 인물포커스] 대구 수성의 자유여전사 정순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