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스포츠
산 · 학 · 연 전문가들, 이사부호 함께 타고 대양연구 나선다
해수부, 2019년 대양 공동 연구과제 9건 선정
기사입력: 2019/01/25 [15:40]   더뉴스코리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네이버블로그 구글+
김두용 기자
    연구선 산·학·연 공동활용 추진 체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해양수산부는 이사부호 등 연구선의 산·학·연 공동 활용을 활성화하고 대양연구의 문호를 넓히기 위해 추진하고 있는 "연구선 산 · 학 · 연 공동 활용 연구사업"의 2019년 신규과제 9건을 선정했다.

해양수산부는 2016년 1,400톤급 연구선 ‘온누리호’를 시작으로, 2017년 부터는 5,900톤급 첨단 대형연구선 ‘이사부호’를 활용한 공동연구를 추진해 오고 있 다.

특히 올해는 지원예산이 50%이상 확대 됨에 따라, 공동 활용 선정과제수가 증가 하고 공동 활용일수 도 늘어나 더 많은 연구자들이 대양 연구의 기회를 누릴 수 있게 됐다.

또한, 산업계와 학계의 의견을 수렴해 공모 시 연구선 사용 신청일수 제한을 완화하고 연구비 2억 원 이상의 대형과제를 신설하는 등 연구 규모별 공모를 진행하였으며, 그 결과 지난해에 비해 약 2배 증가된 21개 과제가 접수됐다.

해양수산부는 연구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된 자문위원회의 검토와 ‘연구선 공동 활용 위원회’의 평가를 거쳐 총 6개 기관의 9개 과제를 올해 최종 수행과제로 선정했다.

선정된 과제에 대해서는 총 26억 원 의 예산범위 내에서 연구선 사용료와 연구비 등을 지원한다.

2019년도 신규과제를 수행하게 된 연구팀은 오는 2월부터 한국해양 과학기술원의 연구원들과 함께 이사부호 및 온누리호에 승선해 태평양과 인도양에 서 기후변화와 해양환경·지질·생물 등의 연구를 수행 할 예정이다.

특히, 1순위로 선정된 ‘인도몬순의 계절적 변화연구’ 과제는 전 지구적 기후 변화 예측 등을 목표로 이사부호를 활용해 인도 계절풍의 영향에 따른 표층해수의 특성과 기후와의 연계성을 규명한다.

또한, 온누리호를 활용하는 ‘차세대 해저 지구물리 관측망 구축 ’ 과제는 한·미·일 국제 공동연구로 , 지구에서 가장 오래된 태평양판 에서 장기 해양관측을 통해 암석권과 연약권 등의 경계와 지구물리학적 특성 등을 연구할 계획이다.

한기준 해양수산부 해양산업정책관은 “대학이나 산업체의 연구원들이 연구선에 직접 승선해 대양연구 기회를 갖는 것이 우리 나라 해양과학 분야의 경쟁력 강화와 미래 해양수산 분야 인재 양성 에도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앞으로도 대양연구를 확대하고 산·학·연간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지원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더뉴스코리아(http://www.newskorea21.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김정호 의원, 세무사 자격증대여 알선자 처벌 법안 발의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