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부처간 협업해 연구자 중심 연구 환경 구축한다

과제지원시스템 통합 구축을 위한 범부처 실무추진단 현판식 개최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19/01/25 [15:50]

부처간 협업해 연구자 중심 연구 환경 구축한다

과제지원시스템 통합 구축을 위한 범부처 실무추진단 현판식 개최

김두용 기자 | 입력 : 2019/01/25 [15:50]
    통합 연구지원시스템 목표 서비스 개념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연구자 편의성을 높이고, 연구관리 전문기관의 전문성과 정부 연구개발 효율성을 강화하기 위해 20개 전문기관의 과제지원시스템과 연구자정보시스템 통합을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지난 24일 과기정통부는 과학기술혁신본부 오규택 과학기술혁신조정관과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장 및 각 부처 연구관리 전문기관장이 참석한 자리에서20개 전문기관 과제지원 및 연구자정보 시스템 통합을 위한 범부처 실무추진단 현판식을 개최했다.

그 동안 연구현장에서는 과도하고 복잡한 연구행정과 기관별 상이한 연구지원시스템으로 인해 연구자 부담이 가중되고 연구몰입을 저해한다는 지적이 지속적으로 제기됐다.

또한, 부처 간 연구개발 칸막이 운영으로 타기관 정보 공유가 제한되어, 기관 간 협업 및 연구결과 간 유기적 연계가 힘들고, 연구과제 중복기획, 기관 간 정보격차도 심화되고 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과학기술혁신본부는 2017년 연구비관리시스템 통합 구축을 시작하였으며, 2019년 1월에는 제2회 과학기술관계장관회의를 통해연구비관리시스템 뿐만 아니라 20개 과제지원 및 연구자정보시스템도 함께 통합하는 계획을 수립했다.

통합 시스템 구축이 완료되면, 연구자는 어느 부처 연구개발과제를 신청하더라도 한 곳에서 동일한 연구행정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게 된다.

또한, 2018년 8월부터 추진 중인 ‘범부처 연구관리 규정 표준화’와 ‘시스템 통합’을 연계 추진해 통합 구축의 실효성을 높일 계획이다.

이 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서는범부처 차원의 협업이 절대적으로 필요해 각 부처에서 전문기관의 담당자를 파견받아 범부처 실무추진단을 구성하였으며, 이를 통해 부처 간 긴밀한 협업을 유도하고, 각 부처 사업 특성도 반영할 예정이다.

연구비관리시스템 통합 구축은 2019년 상반기에 완료할 계획이며, 과제지원시스템 및 연구자정보시스템은 2019년 상세설계를 시작으로 2020년부터 구축에 돌입해, 2021년 시범운영을 개시할 예정이다.

과학기술혁신본부 오규택 과학기술혁신조정관은“과제지원, 연구자정보, 연구비관리시스템 통합은단순 정보나 하드웨어의 통합이 아닌 연구자 중심으로의 연구환경 전환을 의미하는 것”이라며, “특히, 과학기술 기반의 지속가능한 혁신성장을 위해서는 연구자 중심의 정부연구개발 지원체계 구축이 무엇보다 중요하므로부처 간의 협력을 토대로 모든 구축 단계에 걸쳐 연구자, 전문기관, 관련부처와 소통을 강화해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대구 경찰청, 제30대 송민헌 대구지방경찰청장 취임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