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스포츠
동부지방산림청, 우리나라 고유수종인 잎갈나무 종보전 및 육성
동부산림청, 잎갈나무 종자공급원 환경개선사업 현장토론회 개최
기사입력: 2019/01/29 [16:18]   더뉴스코리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네이버블로그 구글+
김두용 기자
    잎갈나무 환경개선 사업지(정선 회동리 가리왕산)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동부지방산림청은 목재가치가 높은 우리나라 고유수종인 잎갈나무 후계림의 지속가능한 종 보전 및 육성을 위해 “잎갈나무 종자공급원 환경개선 사업 현장토론회”를 정선에서 오는 31일에 개최한다고 밝혔다.

종자공급원이란, 지속적인 종 보전 및 산림의 생산성을 향상시키기 위해 우량한 종자를 채취하고자 유전적 우수성과 건전성 등을 고려해 채종원, 채종림, 채종임분으로 구분해 지정할 수 있다.

금회 종자공급원 환경개선사업 현장토론회에는 국립품종관리센터, 국립산림과학원, 산림기술자, 민간인 등 해당분야 전문가들이 참석해 잎갈나무 종자공급원의 생산성 및 채종여건 개선을 위해 심도 있는 토론을 진행할 예정이다.

잎갈나무는 낙엽송 대비 목재생산성이 높으며, 목질강도가 높다. 또한 열매의 실편이 젖혀지지 않고 잎 뒷면이 녹색인 반면 낙엽송은 열매의 실편이 뒤로 젖혀지고 뒷면이 흰빛을 띠는 것이 다르다.

잎갈나무는 북한에 자생하고 있으며, 남한에는 1910년 조림한 광릉수목원, 정선 가리왕산에만 생육하고 있다. 특히 국내 유일의 잎갈나무 종자공급원은 동부청 관내 정선이 유일하다.

최준석 동부지방산림청장은 “국내 유일의 잎갈나무 종자공급원에 전문가 의견을 반영한 환경개선사업을 추진해 우리나라 고유 수종의 지속적인 종보전과 육성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더뉴스코리아(http://www.newskorea21.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김수민 의원,초·중·고교 교육환경 보호구역 내에서 담배 광고·진열 금지 법안 발의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