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스포츠
연휴에서 복귀하는 첫날, 전국 소독으로 시작
기사입력: 2019/02/07 [16:58]   더뉴스코리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네이버블로그 구글+
김두용 기자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농림축산식품부는 설 명절이 끝나고 축산 관련 시설 대부분이 영업을 재개하는 7일을 ‘전국 일제소독의 날’로 지정하고, 강도 높은 소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지난달 31일 충주에서 구제역 발생 직후 설 귀경 이동에 따른 위험성 등을 고려해, 그간 “심각” 단계에 준하는 고강도의 특별 방역 조치를 취한 결과 현재까지 추가 발생은 없었으나, 여전히 구제역 잠복기간 중이고, 이번 설 연휴기간 중 약 4천만 명 이상의 귀성객과 차량이 이동해 추가 확산 위험성이 높은 만큼, 전국적인 소독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전국 도축장 등의 정상 영업이 재개되는 금일 2월7일을 ‘전국 일제소독의 날‘로 지정하고, 방역 취약 요소 곳곳에 대한 대대적인 소독을 실시한다.

축협, 농협은 물론 지역의 농업경영체, 과수 농가도 직접 참여해 해당지역의 축산농장, 도축장, 분뇨처리시설 등 축산관계시설 전체 소독을 위해 가용 소독 자원을 총 동원할 계획이다.

특히, 가축밀집사육지역 등 광범위지역 소독에 효과성을 기하고자 드론을 배치했으며, 농진청 교육 드론까지 활용한다.

과수원용 고압 송풍 살포기를 보유한 과수 농가도 자기 지역은 스스로 지키겠다는 의지로 자발적으로 참여키도 했다.

아울러, 연휴기간 중 고위험지역 중심으로 구축한 생석회 방역 벨트를 전국 소, 돼지 밀집사육단지로 확대 공급해 밀집사육단지 진입로와 축사 주변까지 일제히 생석회를 도포한다.

연휴 이후의 축산물 수급에 차질이 없도록 정상 가동을 희망하는 도축장의 안전성을 사전에 확보하고자, 시군 소독 전담관을 파견해 전국 포유류 도축장 소독과 특별 방역관리를 실시한다.

6일과 7일 개장하는 72개 도축장에 파견된 시군 소독 전담관은 현장의 위험요소를 확인하고 소독을 관리·감독하는 동시에 그 결과를 농식품부와 지자체에 보고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농림축산식품부 이개호 장관은 금일 구제역 방역 전국 지자체장 영상회의를 주재한 후에, 충북 음성의 축산물공판장을 방문해 구제역 방역대책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차단방역을 수행하는 관계자들을 격려할 계획이다.

이 장관은 영상회의에서 “설 연휴기간내 다행히 구제역의 추가 발생은 없었으나, 잠복기 등을 고려할 경우 앞으로 일주일이 확산의 고비임”을 강조하며, 특히, “전국의 축산농가가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철저한 소독 등 방역 조치를 해줄 것”을 당부했다.

<저작권자ⓒ 더뉴스코리아(http://www.newskorea21.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김정호 의원, 세무사 자격증대여 알선자 처벌 법안 발의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