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스포츠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일본 돗토리현 매장문화재센터와 학술교류 협약
문화유산 조사·연구 관련 학술교류와 공동연구
기사입력: 2019/03/04 [12:00]   더뉴스코리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네이버블로그 구글+
김두용 기자
    업무협약 체결 모습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문화재청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일본 돗토리현 매장문화재센터와 지난 2월 28일 일본 돗토리현 매장문화재센터에서 문화유산 조사와 공동 연구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양 기관은 이번 업무협약으로 고대 환경 복원 성과물 교류, 공동연구, 학술 정보 교환 등 상호 협력 체계를 구축해 나가기로 했다. 주요 협약 내용은 조사연구와 정비 활용 등에 관한 정보 교환, 연수 교류 등 직원 상호 방문, 공동 기획 연구 활동과 학술심포지엄 개최, 기타 학술정보와 간행물 교환, 자문 등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 기관이 축적한 학술정보를 공유하고, 공동 조사·연구와 심포지엄 개최 등을 진행해 그 성과를 국민들에게 널리 공개할 예정이다.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천 년 고도 경주를 중심으로 신라문화권 조사·연구 중심기관으로, 현재 신라 궁성, 신라 고분, 신라 사찰 핵심 유적에 대한 조사·연구를 지속적으로 수행하고 있다.

일본 돗토리현 매장문화재센터는 야요이시대 유적인 아오야카미지치·무키반다 유적 발굴조사를 20년 이상 실시하면서 야요이시대의 마을, 숲, 먹거리 등을 복원해나가는 성과를 거두고 있다. 이러한 유적의 조사·연구·정비의 과정이 유기적으로 진행된다는 점은 경주 월성 발굴조사와 그 주변 고환경 연구에 있어 시사점이 될 것이다.

한편, 2일 돗토리현 매장문화재센터에서 주최한 ‘왜인의 진실-DNA·연대·환경으로부터의 접근’ 심포지엄에서는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안소현 연구원의 주제발표가 주목을 받았다. 발표는 ‘아오야카미지치 유적의 야요이인을 둘러싼 고환경’이란 제목으로, 꽃가루분석을 통해 본 2~3세기대의 식물자원의 분포와 식물자원을 이용한 생활모습에 대한 연구 내용을 담았다. 이번 발표는 양 기관 연구 교류의 시작을 알리는 것으로 한국과 일본의 고환경 연구와 고대 생활상 복원에 있어 양 기관의 역할을 기대하게 한다.

문화재청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앞으로도 신라문화유산에 대한 조사·연구와 관련해 국내외 관련 기관과의 긴밀한 협력과 공동 연구체계를 꾸준히 확보해 나갈 계획이다.

<저작권자ⓒ 더뉴스코리아(http://www.newskorea21.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정운천 의원, ‘원전 수출전략지구’ 지정해 무너지고 있는 원전 수출 생태계 살려내야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