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역뉴스
충청남도
종교계·민간단체와 ‘자살 예방’ 힘 모은다
간담회 개최 주요 사업 공유·협력 방안 토론 등 진행
기사입력: 2019/03/05 [09:15]   더뉴스코리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네이버블로그 구글+
김두용 기자
    충청남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충남도가 자살 예방을 위해 도내 종교계, 민간단체와 머리를 맞댔다.

도는 5일 도청 별관 회의실에서 나라사랑자살방지협회, 라이프 굿, 기독교 자살예방센터, 충남 기독교총연합회, 대한불교 조계종 6교구 본사 마곡사·7교구 본사 수덕사 관계자 등 1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간담회를 개최했다.

자살 예방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마련한 이날 간담회에서는 지난해 각 기관·단체별 협력 사업 추진 성과를 발표했다.

또 올해 충남광역정신건강복지센터, 종교계와 민간단체의 자살 예방 주요 사업 및 일정을 공유하고,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특히 오는 4월 개최하는 자살예방주간 생명사랑 캠페인에 대한 공동 추진 방안을 중점 논의했다.

생명사랑 캠페인은 연중 자살률이 가장 높은 4월 2주 동안 도내 전역에서 매년 개최 중이다.

도 관계자는 “자살률 전국 1위라는 불명예를 벗기 위해 앞으로도 자살 예방 대책을 중점 추진하는 한편, 종교계 및 민간단체와의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자살 예방 사업을 적극 추진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더뉴스코리아(http://www.newskorea21.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정운천 의원, ‘원전 수출전략지구’ 지정해 무너지고 있는 원전 수출 생태계 살려내야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