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스포츠
따뜻한 인공지능을 향한 발걸음, ‘사회적 약자를 위한 지능정보화 사업’ 본격 추진
기사입력: 2019/03/06 [16:53]   더뉴스코리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네이버블로그 구글+
김두용 기자
    사회현안해결 지능정보화 사업 인포그래픽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인공지능 등 지능정보기술을 적극 활용해 장애인, 노인 등 사회적 약자의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한 사회현안해결 지능정보화 사업을 올해 신규로추진한다고 밝혔다.

동 사업의 추진을 위해 과기정통부는 지난 1년간 국내 뉴스 분석,현장 수요자 의견 청취 및 전문기관·학계 등의 자문 등을 거쳐 장애인, 노인, 청소년 등 분야별로 다양한 후보과제를 발굴하였으며, 그 중 시급성·파급효과·기술 성숙도 등을 감안해 올해 추진할 신규 4개 과제를 도출했다.

4개 과제의 구체적인 내용은 다음과 같다.

장애인의일상생활 장벽을 해소하기 위해서 청각장애인을 위한 지하철 등 대중교통의 음성 안내 방송의 실시간 문자/수어 애니메이션 전환 서비스와, 조기발견 및 인지훈련이 필요한발달장애아동의 인지학습을 돕는 인공지능 기반 교육 서비스 개발과 실증을 지원할 예정이다.

고령화로 인한 그늘을 개선하기 위해서는 돌봄 사각지대에 놓인 치매 환자를 위해 말벗, 일상 관리, 응급상황 대응이 가능한 돌봄 로봇과, 독거 노인의 생활 관리를 위해 웨어러블 장비를 통해 데이터를 축적하고, 인공지능을 통해 맞춤형 일상 서비스를 제공하는 통합 서비스 개발과 실증을 지원한다.

과기정통부는 “이번 사업이 민간의 초기 투자가 쉽지 않은 사회적 약자를 위한 지능정보 서비스 시장을 선도적으로 조성하는데 마중물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한다” 면서, 동 사업 성과의 보다 원활한 확산을 위해 복지부 등 관계부처, 관련 공공기관, 민간전문가로 구성된 정책협의회를 구성, 운영해 사업 추진의 주요 사항을 공유하고, 수요자의 의견도 지속적으로 청취, 반영해 나갈 계획임을 밝혔다.

동 사업에 응모하기 위해서는 지자체, 공공기관, 지능정보기술·서비스 개발 기업 등으로 컨소시엄을 구성해야 하며, 공모기간은 7일부터 4월 8일까지이다.

본 지원 사업에 대한 상세내용은 과기정통부 및 한국정보화진흥원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사업설명회는 12일에 개최된다.

<저작권자ⓒ 더뉴스코리아(http://www.newskorea21.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성일종 의원, 자율방범대 역량 강화 방안 토론회 개최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