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역뉴스
울산광역시
100인 시민뮤지컬단이 함께하는 창작뮤지컬 ‘마지막 여정-고헌 박상진’막 오른다
기사입력: 2019/03/07 [09:35]   더뉴스코리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네이버블로그 구글+
서재영 기자
    울산광역시


[더뉴스코리아=서재영 기자] 100인의 시민뮤지컬단이 함께 만든 창작뮤지컬 ‘마지막 여정- 고헌 박상진’ 공연이 오는 8일과 9일 양일간 울산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 무대에서 막을 올린다.

이 공연은 일제강점기 광복회 총사령으로 독립운동을 하다 순국한 울산 출신의 고헌 박상진의사의 치열한 독립정신과 언양, 병영, 남창 등 울산의 3대 만세운동을 그려냈다.

특히 3·1운동 및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맞아 독립운동의 의미를 확산하고 문화적 자긍심 고취를 위해 시민 100인이 뮤지컬단에 참여하는 공연으로 그 의미가 각별하다.

지난 1일 33인의 시민뮤지컬단이 참여한 가운데 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첫 선을 보인 이 공연은 3·1 병영 만세운동 당시 순국하신 주사문 의사의 증손자인 주형준씨, 부부 출연자, 어머니와 딸, 장애인 아들과 어머니 등 다채로운 참여의미와 다양한 계층의 시민들이 참여해 화제가 되고 있다.

공연은 8일 오후 7시 30분과 9일 오후 7시 2회에 걸쳐 개최된다.

입장료는 무료이며 초대권 소지자에 한해 선착순 입장 가능하다. 예매 및 공연문의는 울산문화예술회관 홈페이지 또는 전화로 하면 된다.

문화예술회관 관계자는 “100년 전인 1919년의 독립만세운동의 주역은 백성들이었고 2019년 역사의 주역은 시민들이라고 생각해 시민들이 직접 출연하는 공연으로 제작했다”며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다.

한편 고헌 박상진 의사는 1916년 노백린·김좌진 등을 대한광복회에 가입시켜 조국 광복을 위한 본격적인 항일투쟁을 전개한 울산 출신의 독립투사로 광복회 총사령을 역임했다.

1910년 양정의숙을 졸업한 박 의사는 졸업 후 법관 시험에 합격했지만 “독립운동가를 내 손으로 단죄할 수 없다”며 임용을 거부하고 만주 지역에서 무장 독립운동을 위한 학교를 세워 운영했다.

또한 해외에서 무기를 구입해 일본인 고관이나 한국인 친일 인물들을 수시로 처단하는 것을 목표로 치열한 독립운동을 전개하다 1918년 체포돼 변호사 선임 등을 거부하고 1921년 8월 13일 37세의 나이로 끝내 형장의 이슬로 사라졌다.

<저작권자ⓒ 더뉴스코리아(http://www.newskorea21.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정운천 의원, ‘원전 수출전략지구’ 지정해 무너지고 있는 원전 수출 생태계 살려내야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