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스포츠
수입식품 관련 위생교육 기준 합리적 개선
온라인 교육 발전에 따른 집합교육 위주의 기존 규정 개선… 효율성 제고
기사입력: 2019/03/08 [15:10]   더뉴스코리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네이버블로그 구글+
김두용 기자
    수입식품등 영업자 교육 및 교육기관지정운영에 관한 규정 주요 개정사항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수입식품 영업자 교육이 온라인중심으로 변화함에 따라 지정기준 등을 현실화 하는‘수입식품등 영업자 교육 및 교육기관 지정·운영에 관한 규정’일부 개정을 행정예고 한다고 밝혔다.

이번 개정은 집합교육 중심의 지정기준을 합리적으로 개선하고 교육이수자 전산관리를 통한 교육운영의 효율성을 제고하기 위해 마련했다.

개정안의 주요 내용은 ,강의실 바닥 의무면적 삭제 ,교육관리자 의무 삭제 ,교육대상자 수료여부 전산등록 신설 ,상위법령 개정에 따른 법조항 변경 등이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수입식품 등 위생교육과 관련해 불합리한 기준은 현실에 맞게 개선해 영업자 교육의 질적 향상을 도모함과 동시에 꼭 필요한 교육이 제공될 수 있도록 다각적인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더뉴스코리아(http://www.newskorea21.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정운천 의원, ‘원전 수출전략지구’ 지정해 무너지고 있는 원전 수출 생태계 살려내야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