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행정
문재인 정부 2기 개각 발표 방식, 호남 출신 장관 3명→0명, 놀라운 '탕평의 기술'
기사입력: 2019/03/09 [12:23]   더뉴스코리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네이버블로그 구글+
김두용 기자

 

▲ 문재인 정부 2기 개각 발표 방식, 호남 출신 장관 3명→0명, 놀라운 '탕평의 기술'     © 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8일 문재인 정부 2기 개각 발표 방식에는 특이한 눈속임의 점이 있다. 관례적으로 장관 후보자들의 출생연도 뒤에 출생지를 표기해 왔는데 이번엔 아니었다. 고등학교 기준으로 하면 서울 4, 인천 1, 경북 1, 강원 1명의 분포다. 고등학교 중심의 탕평 인사라는 건 새로운 개념이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그 이유를 묻는 취재진에게 지연 중심 문화를 탈피해야 한다는 것에 우리 사회의 공감대가 있다고 생각한다출생지역이라는 것이 객관적이지도 않다면서 자신의 말을 합리화했다. 김 대변인은 더 이상 불필요한 논란을 끌지 않기 위해 이번에 고등학교를 중심으로 발표를 했다.

 

장관 후보자 중 서울 지역 고등학교 졸업자는 조동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서울 배문고),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후보자(서울 경기고),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서울 대신고),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서울 수도여고) 4명이다.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는 강원 북평고,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는 인천 제물포고,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는 경북 금오공고를 나왔다.

 

종전의 출생지 기준으로 재분류를 하면 전북이 2(진영·최정호)이고 이어 서울 1(조동호), 부산 1(문성혁), 광주 1(박양우), 경남 1(박영선), 강원 1(김연철)의 분포가 된다. 청와대 발표에는 안 보이던 호남 출신이 3명이 된다.

 

이에대해 정양석 자유한국당 원내수석부대표는 통화에서 외형적으로만 호남 출신이 없어보이도록 하려는 꼼수이자 눈가리고 아웅’”이라며 출신지를 고등학교로 포장한다고 해서 지역편중 인사 논란을 피할 수 있겠냐고 주장했다.

 

국회 관계자는 “60~70년대에 경기고·제물포고 같은 주요 명문고엔 전국의 수재들이 몰려들었기 때문에 당시 졸업생들의 출신지를 고교 기준으로만 분류하면 혼선이 생길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더뉴스코리아(http://www.newskorea21.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정운천 의원, ‘원전 수출전략지구’ 지정해 무너지고 있는 원전 수출 생태계 살려내야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