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스포츠
문체부-관광공사, 비무장지대 평화관광 발전과 지역특화 방안 논의
비무장지대 평화관광 정책 포럼 개최
기사입력: 2019/03/12 [08:34]   더뉴스코리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네이버블로그 구글+
김두용 기자
    DMZ평화관광 정책포럼 포스터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관광공사와 함께 오는 14일 오후 1시, 서울 포시즌스 호텔 3층 그랜드볼룸에서 ‘비무장지대 평화관광 발전 및 지역특화 방안’을 주제로 비무장지대 평화관광 정책 포럼을 개최한다.

‘비무장지대 평화관광 정책 포럼’은 지난해 ‘4?27 판문점선언’을 통해 한반도가 새로운 평화 시대를 맞이함에 따라 비무장지대를 평화와 공존의 공간으로 탈바꿈하기 위한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계획됐다. 이번 포럼은 안보 일색이었던 비무장지대 관광을 ‘문화콘텐츠와의 연계 전략’, ‘국제적 브랜드화’, ‘평화성장 견인’, ‘지역 특화 콘텐츠 발굴’ 등, 다양한 관점에서 살펴보고, 안보관광에서 평화관광으로 패러다임을 전환하기 위한 방안을 찾는 논의의 장이 될 예정이다.

이번 포럼에서는 경남대학교 극동문제연구소 임을출 교수가 ‘동북아 관광의 중심, 비무장지대 평화관광'이라는 주제로 기조강연을 한다. 첫 번째 분과에서는 한반도발전연구원 김영봉 원장이 ‘비무장지대의 평화적 활용과 국제적 브랜딩 방안’을, 국내 비무장지대 관광자원 분야 전문가인 한국관광개발연구원 이동원 소장이 ‘문화콘텐츠를 활용한 비무장지대 평화관광 활성화 사업 방안’을 발표할 계획이다.

이어서 아주대학교 문화콘텐츠학과 손정훈 교수, 서울대학교 통일평화연구원 한모니까 교수, 국립생태원 생태조사연구실 박진영 팀장, 국토연구원 강민조 책임연구원, ‘비무장지대 스파이투어’ 이경윤 대표 등이 ‘비무장지대 평화관광 활성화 구상’을 주제로 토론을 펼친다.

두 번째 분과에서는 비무장지대의 지역별 콘텐츠를 매력적인 관광자원으로 만들기 위한 방안을 다룬다. 비무장지대 접경 3개 광역지자체의 지역 연구원인 경기연구원과 강원연구원, 인천연구원에서 지자체별 특화 비무장지대 관광 콘텐츠와 올해 주요 사업을 공유하고, 비무장지대 관광을 활성화하기 위한 지자체의 역할 등에 대해 주제 발표를 한다.

대한민국여행작가협동조합 이동미 이사장, 비무장지대 생태연구소 김승호 소장, 비무장지대 국제다큐영화제 서용우 사무국장, ‘비무장지대 피스트레인 뮤직페스티벌’ 김미소 상임이사 등 각 분야 전문가들은 토론자로 참가해 판문점 등 다양한 관광자원, 지역 생태관광과 지역 기반의 국제 행사 분야에서 바라보는 비무장지대 지역관광 활성화 방안을 논의한다.

이번 포럼은 일반인도 참석 가능하며, 포럼 사무국을 통해 사전 등록을 하면 된다.

<저작권자ⓒ 더뉴스코리아(http://www.newskorea21.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성일종 의원, 자율방범대 역량 강화 방안 토론회 개최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