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스포츠
전통민화 40점 재외한국문화원 한류팬과 만나다
해외문화홍보원, 계명대학교 한국민화연구소와 함께 체험형 해외전시 추진
기사입력: 2019/03/13 [14:17]   더뉴스코리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네이버블로그 구글+
김두용 기자
    기증민화 까치호랑이 권정순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문화체육관광부 해외문화홍보원은 계명대학교 한국민화연구소와 협업해 재외한국문화원 민화 순회전시를 추진한다. 이번 순회전시는 재외한국문화원의 전시 목록을 다양화하고 수준 높은 한국문화를 알리기 위해 마련된 것이다.

계명대 한국민화연구소는 우리 역사 속에서 생활미술로서 큰 맥을 이루어온 민화를 계승·발전시키기 위해 각종 사업과 교육 등 통해 민화 저변 확대에 힘쓰고 있다. 특히 지속적인 국제교류를 통해 우리 전통예술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고 민족미술로서의 위상을 정립해 나간다는 목적이 재외한국문화원의 전시 추진과 잘 부합했다.

이번 전시회는 한국민화연구소 소장인 권정순 교수를 비롯해 민화작가 21명이 심혈을 기울여 제작한 작품 40점을 해문홍에 기증함으로써 이루어졌다. 해문홍은 한국민화연구소에 감사의 뜻을 전하기 위해 15일에 기증식을 열고 감사패를 전달한다.

이번 전시에서는 기증된 작품 40점을 두 그룹으로 나누어 전시를 진행한다. 첫 번째 그룹의 작품들은 런던 공예주간을 계기로 4월에 주영한국문화원에서 전시한다. 이후 7월에 주오사카한국문화원으로 작품을 옮겨 자체 아카데미 민화 강사 작품과 함께 최근 사극 등을 통해 관심이 높아진 한국민화에 대한 전시와 홍보를 이어 나간다.

두 번째 그룹의 작품들은 하반기에 주워싱턴한국문화원에서 한국의 날 행사와 연계해 전시하고, 연말에는 주아르헨티나한국문화원에서 박물관의 밤 행사와 연계해 전시해 한국문화를 홍보할 예정이다.

특히 각 한국문화원 전시에서는 기증 작가들의 참여로 신청자 대상 민화시연 워크숍 등 체험행사를 병행한다.

해문홍 김태훈 원장은 “민화는 한국인의 마음과 전통미의식을 해학과 풍자로 잘 그려낸 소중한 문화유산이고, 강렬한 화면 구성과 채색으로 장식성이 강한 그림이기 때문에 외국인들도 큰 관심과 호감을 보일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이번 전시를 계기로 앞으로도 특색 있는 한국문화 소재를 발굴하고 해외의 한국문화원을 찾는 외국인들과 밀접하게 소통할 수 있는 방법을 확대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더뉴스코리아(http://www.newskorea21.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정운천 의원, ‘원전 수출전략지구’ 지정해 무너지고 있는 원전 수출 생태계 살려내야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