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데뷔 30주년 가수 진시몬 생애 첫 단독 콘서트

수익금 전액 강원 영동 지역 산불 이재민에게 전액 기부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19/04/12 [07:46]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복지/교육/문화
문화
데뷔 30주년 가수 진시몬 생애 첫 단독 콘서트
수익금 전액 강원 영동 지역 산불 이재민에게 전액 기부
기사입력: 2019/04/12 [07:46]   더뉴스코리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네이버블로그 구글+
김두용 기자
    데뷔 30주년 가수 진시몬 생애 첫 단독 콘서트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낯설은 아쉬움' 의 가수 진시몬이 생애 첫 단독콘서트를 갖는다.

진시몬은 오는 19일 오후 8시 광화문 아트홀에서 열리는 ATUS 릴레이 콘서트 무대에 오른다.

아직도 동안이지만 어느새 데뷔 30주년을 맞는 진시몬은 “제가 트리플A형이라 소심해서 단독으로는 못해봤다. 이제야 큰 맘 먹고 좋은 경험으로 출발한다”면서 강한 의욕을 보인다.

그래서 진시몬은 의미 깊은 이번 공연의 수익금 전액을 강원 영동지역 산불 이재민들에게 전액 기부하기로 했다.

진시몬은 1989년 강변가요제로 가요계에 첫발을 내딛었으며 '낯설은 아쉬움', '바다를 사랑한 소년', '애수', '둠바둠바' ,'애원', '도라도라', '내여자', '아슬아슬', '어머니' 등 다수의 히트곡을 발표했다. 근래에는 보약같은 친구 가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진시몬은 “시간 참 빠르다. 좋은 노래, 진심을 담은 노래를 하려고 노력을 했다. 가수로서 후회없는 삶을 살았다고 자부한다. 앞으로도 살아있는 동안 지금처럼만 하자는 마음”이라고 다짐했다.

왜곡된 케이팝 문화에 반기를 들고, 신인이나 인디부터 레전드까지 재야의 실력파 가수 및 밴드들이 다양하게 출연하는 ATUS 릴레이 콘서트 는 지난해 1~4월 시즌1, 9~12월 시즌2에 이어 현재 시즌3가 한창 진행중이다.

<저작권자ⓒ 더뉴스코리아(http://www.newskorea21.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차명진, 현충일 `김원봉 언급`한 文 대통령…한국당은 '문재인은 빨갱이' 외쳐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