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역뉴스
부산광역시
부산의 15개 기업, 글로벌 강소기업으로 지정
중앙-지방-민간 간 우수 협력 모델인 글로벌 강소기업에 부산시 중소기업 15개사 선정
기사입력: 2019/04/23 [14:51]   더뉴스코리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네이버블로그 구글+
이채원 기자
    민간 연계시책 세부내용

[더뉴스코리아=이채원 기자] 부산시는 중소벤처기업부와 함께 추진하는 ‘2019 글로벌 강소기업’에 부산의 중소기업 15개사가 지정됐다.고 밝혔다.

‘글로벌 강소기업 육성사업’은 세계시장을 선도할 유망 중소기업을 발굴해 수출액 500만불 이상의 글로벌 선도 중견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추진하며, 지난 1월 말 모집공고에 신청한 기업을 대상으로 부산시-부산지방중소기업청-부산테크노파크와 외부 전문가가 3차에 걸친 심층평가를 거쳐 최종 선정했다.

전국의 유망 기업 200개사가 신규로 지정되었으며, 부산시의 지정 기업은 ㈜마이텍, ㈜코리녹스, ㈜아미글로벌, 나비스오토모티브시스템즈㈜, ㈜화신볼트산업, ㈜삼영피팅, 티씨이㈜, 세보테크㈜, 금성볼트공업㈜, 삼보씨엠씨㈜, ㈜성일에스아이엠, ㈜웹스, ㈜IEN한창, ㈜늘푸른바다, ㈜삼원 등 15개사이다.

지정 기업 중 ㈜화신볼트기업은 2018년도 중기부 명문장수기업에 선정된 바 있으며, ㈜늘푸른바다는 2017년도 ‘부산형 히든챔피언’에 선정되어 연구·개발 과제 및 맞춤형 컨설팅 지원을 통한 기업 역량 강화로 이번에 성장사다리의 상위 단계인 ‘글로벌 강소기업’에 지정됐다.

지정된 기업은 향후 4년간 중기부, 부산시, 민간 금융기관 등에서 제공하는 맞춤형 패키지 지원을 받는다.

세부내용으로 중기부는 해외마케팅 지원 및 기술개발사업 우대 선정을 통해 해외진출과 신제품 개발을 촉진하고, 부산시는 지역자율 지원프로그램으로 시제품 제작 등 사업화를 지원하며, 민간 금융기관은 융자 및 보증을 지원한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이번에 지정된 기업이 월드클래스 기업, 나아가 글로벌 선도 중견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정부 및 유관기관과 협력을 강화하겠다.”며, “우리 시의 강소기업 성장사다리를 통해 지역경제의 버팀목이 되는 기업으로 성장해 청년들을 위한 좋은 일자리를 많이 만들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부산시는 혁신성장 강소기업 성장사다리 육성체계를 구축해 단계별·유형별 역량을 고려한 맞춤형 기업 지원을 주도하고 있으며, 2014년부터 시작한 ‘글로벌 강소기업’ 지원을 통해 8년간 50개사를 지원했고, 그중 2개사가 평균 매출액 1,750억원 이상의 월드클래스 기업으로 성장한 바 있다.

<저작권자ⓒ 더뉴스코리아(http://www.newskorea21.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정운천 의원, ‘원전 수출전략지구’ 지정해 무너지고 있는 원전 수출 생태계 살려내야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