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시민중심의 인권친화 도시 부산’ 구현

25일까지 권리주체별 전문가 15명, 인권단 15명을 포함한 30명의 ‘보이는 인권 모니터단’ 모집

이채원 기자 | 기사입력 2019/04/23 [14:52]

‘시민중심의 인권친화 도시 부산’ 구현

25일까지 권리주체별 전문가 15명, 인권단 15명을 포함한 30명의 ‘보이는 인권 모니터단’ 모집

이채원 기자 | 입력 : 2019/04/23 [14:52]
    부산광역시


[더뉴스코리아=이채원 기자] 부산시는 공공시설물 및 시책에 대한 인권적 관점 도입을 통해 인권친화적 도시 공간 조성 및 인권도시 구현 기반 마련을 위해 ‘보이는 인권 모니터단’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보이는 인권 모니터단’은 구성 후 인권교육을 통해 인권의식을 함양하고, 공공시설물에 대한 현장 확인 후 권리주체별 전문가의 사전검토 및 인권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해당 부서에 시설개선 통보 및 사후관리를 통해 공공건축물에 대한 실효성 있는 인권적 관점을 도입하는데 목적을 두고 있다.

모집인원은 30명으로 권리주체별 전문가 15명, 인권단 15명이며, 전문가는 부산시 인권위원회 추천, 인권단은 인터넷 공개모집 후 자체 선발기준에 의거 선발하며, 임기는 2년이다.

25일까지 우편 및 이메일로 접수하며, 최종 합격자는 개별 통지할 예정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보이는 인권 모니터단을 시작으로 인권 아카데미 운영 및 인권주간 운영 등 각종 인권정책과 연계한 사업을 적극 펼칠 것”이라며, “누구나, 어디서나 인권을 누릴 수 있는 인권도시 부산을 만들기 위한 사업이다. 시민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이번 사업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대구 경찰청, 제30대 송민헌 대구지방경찰청장 취임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