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아프리카 4개국 지역지도자, 새마을운동 배우러 경북도청 방문

아프리카 4개국 16명의 지역지도자, 한국 성공경험의 상징 새마을운동에 관심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19/04/23 [14:40]

아프리카 4개국 지역지도자, 새마을운동 배우러 경북도청 방문

아프리카 4개국 16명의 지역지도자, 한국 성공경험의 상징 새마을운동에 관심

김두용 기자 | 입력 : 2019/04/23 [14:40]
    경상북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경상북도는 23일 행정안전부 지방자치인재개발원 ‘아프리카 지방행정역량강화과정’에 연수중인 아프리카 4개국 지역지도자 16명이 도청을 방문해 새마을운동 및 세계화 사업에 대한 가치를 이해하는 시간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번에 방문한 연수생은 카메룬, 코트디부아르, 콩고, 세네갈에서 온 지방단체장을 비롯해 중앙 및 지방 고위공무원 등 자국의 지역지도자들이다.

이날 연수생들은 도정현황을 청취하고 새마을세계화 사업에 대한 자세한 설명을 들었다.

특히, 연수생들은 새마을운동에 높은 관심을 보이면서 “최고의 지역개발 모델로 인정받고 있는 새마을운동의 발상지인 경북에 와서 매우 기쁘며 자국에 돌아가서도 대한민국을 거울삼아 눈부신 농촌·경제발전을 이룰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윤종진 경북도 행정부지사는 인사말을 통해 “한국의 성공경험으로 대표되는 새마을운동에 관심을 갖고 도청을 방문해 주신데 대해 감사드린다”고 언급하면서 “새마을운동은 한국 근대화의 원동력으로 원조를 받던 나라에서 원조를 주는 나라로 발돋움하게 했으며, 나아가 세계적으로 그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며 “경북도는 새마을운동의 발상지로 세계화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지구촌 가난 극복에 함께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구 경찰청, 제30대 송민헌 대구지방경찰청장 취임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