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태안 마도 해역 2019년 수중발굴조사 착수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6월 말까지 고려·조선 고선박 탐색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19/05/10 [13:54]

태안 마도 해역 2019년 수중발굴조사 착수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6월 말까지 고려·조선 고선박 탐색

김두용 기자 | 입력 : 2019/05/10 [13:54]
    태안마도 조사지역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는 10일 오후 3시 개수제를 시작으로 6월 말까지 충남 태안군 마도 해역에서 2019년 수중발굴조사를 진행한다.

이번 조사는 지난해 유물이 발굴된 암초 주변해역에서 남서쪽 방향 약 4,000㎡ 범위에서 약 2달간 이루어지는데, 고려·조선 시대 고선박과 유물, 당시 이 지역을 드나들던 중국 선박과 도자기 등이 추가로 나올 것으로 기대된다.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는 지난해 마도해역에 대한 발굴조사에서 고려·조선 시대 청자, 분청사기, 닻돌 등 총 90여 점의 수중유물과 더불어 중국 푸젠 성에서 제작된 중국 송원대 도자기, 북송대 동전인 원풍통보, 묵서명 도자기 등을 발견해 인양했다. 특히, 선박의 정박용 도구인 닻돌이 15점 출수되어 마도 해역이 풍랑을 피해 대피하던 곳이자 정박지임을 확인했다.

태안 마도해역은 물살이 거세어 예로부터 해난사고가 잦았던 곳으로 특히, 고려와 조선시대 세곡을 나르던 조운선의 무덤으로 유명했다. ‘조선왕조실록’에는 1392년부터 1455년까지 60여 년 동안 200척에 달하는 선박이 태안 안흥량에서 침몰됐다.고 기록되어 있다. 이런 기록을 뒷받침하듯 태안 마도해역에서는 2007년부터 고려 시대 선박인 마도1·2·3호선, 조선 시대 선박 마도4호선과 유물 총 3,500여 점이 발굴됐다.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는 앞으로도 수중문화재 보고이자 국제적 해상 교역로의 중간기착지였던 태안 마도해역에 대해 체계적인 발굴조사를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대구 경찰청, 제30대 송민헌 대구지방경찰청장 취임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