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역뉴스
강원도
심혈관질환, 재활만 잘해도 사망률 줄이는 철원군보건소 ‘심장사랑 재활운동’ 프로그램
기사입력: 2019/05/13 [11:51]   더뉴스코리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네이버블로그 구글+
김두용 기자
    심장사랑 재활운동 프로그램 운영 모습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철원군보건소가 심장사랑 재활운동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지난 11일 밝혔다.

현재 철원군의 경우 심장질환으로 인한 사망률은 악성 신생물에 이어 2위를 차지하고 있다.

심장질환은 최근 10년간 사망률 추이는 증가와 감소의 반복 추이를 보이고 있었으나 2016년 26명 사망, 2017년 44명 사망으로 2016년에 비해 18명이 증가하였으며, 향후 꾸준히 증가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생활습관 개선을 위한 심장 재활프로그램의 중요성이 점점 부각됨에 따라 철원군보건소에서는 강원대병원재활의학과, 강원도권역심뇌혈관질환센터와 협력해 지역사회 장애인 중 심뇌혈관질환자와 위험인자를 가진 대상자들의 회복을 도와주고 운동, 식이, 금연, 비만, 스트레스 관리를 통해 심장마비를 포함한 앞으로 일어날 수 있는 심장질환의 위험과 증상을 줄여 신체적 건강증진에 도움이 되는 포괄적인 ‘심장사랑 재활운동’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1차적으로 혈압측정, 체지방측정, 위험인자조사, 10년 이내 심혈관질환 발생위험도를 측정해 대상자를 선발했다.

2차적으로는 혈액검사 16종, 심혈관계질환 병력, 심장질환 가족력, 좌식생활 여부, 운동여부, 위험인자 수 등 평가, 신체계측, 근력검사, 심폐능력검사, 산소포화도 검사, 6분 보행검사 및 지역보건의료기관 기반의 심장재활 운동 프로그램 소개 및 향후 진행 방향에 대해 교육하는 시간을 가졌다.

앞으로 철원군보건소에서는 대상자들에게 질병관련 지식, 식이, 운동, 위험요인 관리 내용으로 6회 이상의 교육과 20회 이상의 개인별 맞춤형 유산소·근력운동을 실시해,

심장질환을 악화시키는 요인 등을 감소시켜 심장질환의 위험과 증상을 줄여주고, 사망률과 심근경색증의 감소뿐만 아니라 생존율을 증가시키고, 심혈관질환자들의 회복을 도와주는 ‘심장사랑 재활운동’프로그램이 될 것이라고 했다.

<저작권자ⓒ 더뉴스코리아(http://www.newskorea21.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정운천 의원, ‘원전 수출전략지구’ 지정해 무너지고 있는 원전 수출 생태계 살려내야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