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 ‘한국의 서원’ 세계유산 ‘등재 권고’

재도전 끝에 9곳 서원 전부 ‘탁월한 보편적 가치’ 인정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19/05/14 [14:16]

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 ‘한국의 서원’ 세계유산 ‘등재 권고’

재도전 끝에 9곳 서원 전부 ‘탁월한 보편적 가치’ 인정

김두용 기자 | 입력 : 2019/05/14 [14:16]
    소수서원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문화재청은 ‘한국의 서원’에 대한 유네스코 자문·심사기구인 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의 세계유산 목록 ‘등재 권고’를 14일 유네스코 세계유산센터로부터 통지받았다.

심사평가서에는 대한민국이 등재 신청한 9곳 서원 모두를 등재 할 것을 권고하는 내용이 담겼다. ‘한국의 서원’은 소수서원, 도산서원, 병산서원, 옥산서원, 도동서원, 남계서원, 필암서원, 무성서원, 돈암서원 등 총 9개로 구성된 연속유산이다.

이번 ‘한국의 서원’의 세계유산 등재는 재도전을 통한 성공이라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있다. 문화재청은 3년 전인 2016년 4월, 이코모스의 반려 의견에 따라 세계유산 신청을 자진 철회한 바 있다. 이후 이코모스의 자문을 통해 탁월한 보편적 가치 서술의 재작성, 비교연구의 보완, 연속유산으로서의 논리 강화 등을 거쳐 새롭게 작성한 등재 신청서를 지난해 1월 유네스코에 제출한 이후, 약 1년 반 동안 이코모스의 심사를 받아왔다.

심사 결과, ‘한국의 서원’은 조선 시대 사회 전반에 널리 보편화되었던 성리학의 탁월한 증거이자 성리학의 지역적 전파에 이바지했다는 점에 대해 ‘탁월한 보편적 가치’를 인정받았다. 전체유산과 각 구성유산의 진정성과 완전성, 보존관리계획 등도 요건을 갖춘 것으로 보았다.

다만, 심사평가서에서는 추가적 이행과제로 등재 이후 9개 서원에 대한 통합 보존 관리방안을 마련할 것을 권고했다. 문화재청은 이코모스가 제안한 추가적 과제의 이행을 위해 관련 지방자치단체 등과 지속적으로 협의할 예정이다. 본 권고안에 따른 ‘한국의 서원’의 등재는 오는 6월에 열리는 제43차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에서 최종 결정될 예정이다. ‘한국의 서원’이 세계유산에 등재되면 우리나라는 총 14건의 세계유산을 보유하게 된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대구 경찰청, 제30대 송민헌 대구지방경찰청장 취임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