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스포츠
“한국의 우수한 반부패 정책 배우러 왔어요”
국민권익위 청렴교육과정에 싱가포르, 대만, 칠레, 이집트, 아르메니아, 남아공 등 15개국 16명 참가
기사입력: 2019/05/14 [14:52]   더뉴스코리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네이버블로그 구글+
김두용 기자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공공기관 청렴도 측정, 부패방지 시책평가 등 한국의 우수한 반부패 정책을 배우기 위해 남아공, 대만, 싱가포르 등 15개국 공무원들이 한국을 방문한다.

국민권익위원회는 외국 공무원들의 반부패 역량 강화를 위한 청렴교육과정을 13일부터 오는 22일까지 10일간 운영한다.

효과적인 반부패 시스템 구축을 위한 역량 강화를 목적으로 설계된 이번 교육과정은 청렴도 측정, 부패방지 시책평가, 부패영향평가, 신고자 보호 제도 등 국제사회로부터 우수성을 인정받고 있는 한국의 주요 반부패 정책으로 구성되어 있다.

특히 올해는 한국의 반부패 정책과 함께 연수생들의 교육수요를 반영해 해외 반부패 정책 우수사례와 국제사회의 반부패 노력에 대한 이해를 높이기 위해 해외 전문가 초청 강의를 신설했다.

강의를 진행할 홍콩 염정공서 지역사회관계처장은 “국민과 청소년과 함께 하는 반부패 활동”에 관한 강연을 통해 홍콩이 그간 높은 청렴도를 유지할 수 있었던 비결을 공유할 예정이다.

또한, 유엔개발계획 반부패 자문관, 유엔마약범죄사무소 아태지역본부 반부패자문관은 각각 “지속가능개발목표와 반부패”, “유엔반부패협약과 유엔의 반부패 노력”을 주제로 강연한다.

국민권익위는 2013년부터 매년 세계 각국의 반부패 관계기관으로부터 연수생을 모집해 청렴교육을 실시해 왔으며, 올해 제7차 연수에는 26개국 51명의 지원자 중 싱가포르, 대만, 칠레, 이집트, 아르메니아, 남아공 등 15개국에서 총 16명을 선발했다.

국민권익위 김원영 청렴연수원장은 14일 청주 청렴연수원에서 열린 연수생 환영식에서 ”최근 국제사회는 유엔 반부패 협약, G20 반부패 행동계획, 2030 지속가능개발 의제 등을 통해 부패와 뇌물을 추방하기 위한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라며, “국민권익위도 세계 각국이 지속가능한 발전을 이룰 수 있도록 앞으로도 각국의 반부패 역량 강화를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더뉴스코리아(http://www.newskorea21.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정운천 의원, ‘원전 수출전략지구’ 지정해 무너지고 있는 원전 수출 생태계 살려내야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