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文대통령, 신임 검찰총장 윤석열 지명...'초대형 인사태풍' 예고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19/06/17 [15:22]

文대통령, 신임 검찰총장 윤석열 지명...'초대형 인사태풍' 예고

김두용 기자 | 입력 : 2019/06/17 [15:22]

 

▲ 文대통령, 신임 검찰총장 윤석열 지명... '초대형 인사태풍' 예고    © 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윤석열(59·사법연수원 23) 서울중앙지검장을 차기 검찰총장으로 낙점했다. 이날 오전 박상기 법무부 장관의 제청을 받고 다음 달 24일 임기가 끝나는 문무일 검찰총장 후임에 윤 지검장을 지명했다고 청와대 대변인이 발표했다.

 

대표적인 특수검사임에도 좌천됐었던 윤 지검장은 20175월 문 대통령 취임 직후 검사장 승진과 동시에 '검찰의 꽃'으로 불리는 서울중앙지검장으로 발탁된 지 2년 만에 고검장들을 제치고 또다시 파격 인사를 통해 검찰 수장을 맡게 됐다.

 

윤 후보자가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쳐 총장으로 임명되면 검찰총장 임기제가 도입된 1988년 이후 31년 만에 고검장을 안 거치고 총장으로 직행한 첫 사례가 된다. 윤 지검장의 총장 발탁은 검찰개혁을 지속해서 밀어붙이겠다는 문 대통령의 의중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윤 후보자는 충암고와 서울대 법대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에서 법학 석사학위를 받았다. 대구·서울·부산·광주지검 검사를 거쳐 대검찰청 중앙수사부 1·2과장,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 대전고검 검사 등을 역임했다.

 

신임 윤석열 후보자는 문무일 총장보다 연수원 5기수나 후배로, 고검장 선배들을 제치고 조직 수장이 된 만큼 검찰 관례에 따라 적지 않은 검찰 간부들이 옷을 벗을 것으로 전망된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대구 경찰청, 제30대 송민헌 대구지방경찰청장 취임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