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판문점 ‘각본 없는 드라마’...트럼프의 내년 대선 정치적 성과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19/07/01 [10:19]

판문점 ‘각본 없는 드라마’...트럼프의 내년 대선 정치적 성과

김두용 기자 | 입력 : 2019/07/01 [10:19]

 

▲ 판문점 ‘각본 없는 드라마’...트럼프의 내년 대선 정치적 성과     © 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일본에 오는 때를 놓치지 않고 한국 방문을 요청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내년 대선을 앞두고 정치적 성과가 필요한 시점이라는 점 등을 고려한 대응이다.

 

문 대통령은 30일 오전 트럼프 대통령과 만나서도 나는 비무장지대로 동행할 것이지만, 오늘 대화의 중심은 미국과 북한이므로 김정은 위원장과의 대화가 큰 진전을 이루고 좋은 결실을 거두기를 바란다며 한걸음 물러났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판문점 북-미 대화 때도 조연역할을 마다하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군사분계선 만남에 등장하지 않다가 남쪽 자유의 집으로 이동하기 전에야 나와 인사를 나눴다.

 

▲ 판문점 ‘각본 없는 드라마’...트럼프의 내년 대선 정치적 성과     © 더뉴스코리아

  

문 대통령은 판문점에 가기 앞서 들른 비무장지대 오울렛 초소 전망대에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남북 경제협력의 상징이었던 개성공단에 대해 자세히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개성공단의 경우에는 한국 자본과 기술이 들어가서 남북 경제에도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북-미 정상회담 뒤 브리핑을 통해 잠시 주춤했던 북-미 협상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한다. 한반도 평화를 위한 대담한 여정이 좋은 결과를 가지도록 문재인 대통령은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대구 경찰청, 제30대 송민헌 대구지방경찰청장 취임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