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지하철 불법촬영” 김성준 전 SBS 앵커, 女몰카, 치맛속 사진 발견...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19/07/10 [12:48]

“지하철 불법촬영” 김성준 전 SBS 앵커, 女몰카, 치맛속 사진 발견...

김두용 기자 | 입력 : 2019/07/10 [12:48]

 

▲ “지하철 불법촬영” 김성준 전 SBS 앵커, 女몰카, 치맛속 사진 발견...      © 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서울 지하철역에서 여성의 신체를 몰래 불법촬영한 혐의로 불구속 입건된 김성준(55) SBS 앵커가 체포 당시 역 출구까지 도주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또 몰카 피해 여성의 사진은 한 장이 아닌 여러 장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 영등포 경찰에 따르면 김 전 앵커는 지난 3일 오후 1155분께 지하철 2·5호선 영등포구청역에서 여성의 신체 부위를 몰래 촬영한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체포 당시 김 전 앵커는 여성의 치마 속을 휴대전화로 몰래 촬영하는 모습이 다른 시민의 눈에 띄었고, 피해 사실을 전해 들은 여성이 경찰에 신고했다.

 

8일 서울교통공사 관계자는 'MBC'에서 "경찰들이 역에 출동해서 사건 현장에 대해 문의를 하는 동안 수색 중이던 경찰관이 달아난 김 전 앵커를 2번 출구 쪽에서 발견하고 체포했다"고 밝혔다.  

 

또한, 김 전 앵커는 당초 범행 사실을 부인했으나 조사를 받는 과정에서 불법촬영한 것으로 의심되는 여성의 사진이 여러 장 발견됐다고 MBC는 전했다. 몰카 범죄 파문이 불거지자 전날(8) SBS에 사직서를 제출했고, 사측은 사표를 수리했다

 

김 전 앵커는 이날 오후 일부 기자들에게 문자를 보내 "마음의 상처를 입으신 피해자분과 가족분들께 엎드려 사죄를 드린다"고 하였으며, SBS에 대해서도 "누를 끼쳐 조직원 모두에게 사죄드린다"고 했다.

 

대구 경찰청, 제30대 송민헌 대구지방경찰청장 취임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