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북한 목선 경계’ 23사단 소속 일병 투신 사망...“스마트폰서 유서 발견”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19/07/10 [12:51]

‘북한 목선 경계’ 23사단 소속 일병 투신 사망...“스마트폰서 유서 발견”

김두용 기자 | 입력 : 2019/07/10 [12:51]

 

▲ ‘북한 목선 경계’ 23사단 소속 일병 투신 사망...“스마트폰서 유서 발견”     © 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북한 목선의 삼척항 입항 당시 경계 근무 부실 지적을 받은 육군 23사단에 소속돼 복무 중이던 A 일병(21)9일 한강 원효대교에서 투신해 사망했다.

 

군 당국은 해당 병사가 스스로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사건의 구체적인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A 일병은 여의도 한강성심병원으로 옮겨져 심폐소생술을 받았지만, 끝내 의식을 되찾지 못 하고 숨졌다. 

 

2명이 근무하는 일반 초소보다 큰 규모로 감시장비 등을 갖추고 운영되는 소초의 상황병이었던 A 일병은 지난달 15일 오전 북한 목선이 삼척항에 입항할 당시 오후 근무조에 편성돼 근무를 섰던 것으로 알려졌다

 

상황병은 경계 시 발생한 특이사항, 소초 출입자 등 모든 상황을 전파하고 기록하는 임무를 맡는다. 군 관계자는 “A 일병은 615일 오후에 초소 근무를 섰다면서 합동조사단 조사(624) 당시에는 휴가를 갔다고 했다.

 

▲ ‘북한 목선 경계’ 23사단 소속 일병 투신 사망...“스마트폰서 유서 발견”     © 더뉴스코리아

 

육군 관계자는 해당 병사는 북한 목선 입항 상황과 직접 관련이 없고, 조사 대상도 아니었기 때문에 조사를 받은 바도 없다면서 북한 목선 사건과 관련해서는 병사들에게 책임을 묻지 않겠다는 방침을 여러 차례 밝힌 바 있다고 말했다.

 

군에 따르면 A 일병은 지난달 15일 오후 2시부터 오후 10시까지 근무를 섰고, 622일부터 28일까지 연가 및 위로 휴가를 사용했다. 지난 1일부터 9일까지는 정기휴가를 받았다

 

육군은 사망자가 북한 소형 목선 상황과 관련해 조사받는 과정에서 심리적인 압박을 받아 투신했다는 내용이 SNS를 통해 유통되고 있는데, 이는 확인된 바 없다고 말했다.

 

[국정감사] “최근 2년간 도난문화재 회수율 0.2% 불과” 김수민 의원, 문화재청 도난 사실 숨기기 급급 지적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