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김진태 송곳검증, `통화 녹음` 공개로 윤석열 위증 논란...野 "즉각 사퇴하라"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19/07/10 [12:54]

김진태 송곳검증, `통화 녹음` 공개로 윤석열 위증 논란...野 "즉각 사퇴하라"

김두용 기자 | 입력 : 2019/07/10 [12:54]

 

▲ 김진태 송곳검증, `통화 녹음` 공개로 윤석열 위증 논란...野 "즉각 사퇴하라"     © 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김진태 의원에 의해 청문회에서 `뉴스타파`2012년 전화인터뷰 음성파일이 재생되자, 윤 후보자는 변호사를 소개한 것은 사실이지만 선임이 된 것은 아니라고 해명했다

 

윤 후보자는 지난 8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인사청문회에서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의 뇌물수수 의혹과 관련해 변호사를 소개한 적이 없다고 진술했으나, `뉴스타파`는 청문회 당일 오후 11시를 넘겨 윤 후보자가 윤우진 씨에게 이남석 변호사를 소개했다고 언급한 음성파일을 공개했다.

 

`뉴스타파`2012년 전화인터뷰 음성파일 공개로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한 `변호사 소개` 위증 논란이 불이 붙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윤 후보자에 대한 즉각 사퇴를 요구했다. 오 원내대표는 "윤석열 후보자의 자진사퇴를 요구한다"면서 "청문회 자리에서 위증한 검찰총장은 존재할 수 없다"고 압박했다

 

 

▲ 김진태 송곳검증, `통화 녹음` 공개로 윤석열 위증 논란...野 "즉각 사퇴하라"     © 더뉴스코리아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9일 원내대책회의에서 "윤석열 청문회는 온 국민이 우롱 당한 거짓말 잔치였다"면서 "청문회를 모욕하고 거짓말로 국민들을 속인데 대해 후보자가 책임져야 한다고 했다.

 

야권은 당장 `위증`에 대한 법적 책임을 물을 수 없는 만큼 `후보직 사퇴` 요구에 집중하고 있다. 현행법상 인사청문회 청문당사자의 위증에 대한 처벌 근거가 없다. 윤 후보자는 정치적으로 책임을 져야한다고 말했다.

 

한편, 여권 성향으로 추정되는 뉴스타파의 일부 독자들은 음성파일 공개를 비판하며 후원중단 등 `보이콧`에 나서고 있다. 9일 뉴스타파의 홈페이지에는 "후원을 중지했다" "후원 받아서 운영하는 조직이면 후원인들의 마인드를 조금이라도 이해하려고 노력해야 하는거 아니냐" "진보 언론이 아무 도움이 안된다"는 등의 댓글이 달렸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국정감사] “최근 2년간 도난문화재 회수율 0.2% 불과” 김수민 의원, 문화재청 도난 사실 숨기기 급급 지적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