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베트남, 박항서에 3년 재계약 제안..."재계약 협상 중단" 왜?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19/07/12 [11:14]

베트남, 박항서에 3년 재계약 제안..."재계약 협상 중단" 왜?

김두용 기자 | 입력 : 2019/07/12 [11:14]

 

▲ 베트남, 박항서에 3년 재계약 제안..."재계약 협상 중단" 왜?            ©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베트남축구협회(VFF)가 박항서(60) 감독에 베트남 대표팀을 오는 2023년까지 이끌어 달라고 제안했다는 현지 보도가 나왔다.

 

10일 베트남 언론 '티엔퐁'에 따르면 VFF는 박 감독에 3년 재계약을 제안했고, 마무리 협상을 요청했다. 박항서(60) 베트남축구대표팀 감독이 베트남축구협회(VFF)와 재계약 협상을 일시적으로 중단하기로 했다.

 

재계약 사인까진 다소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티엔퐁은 "첫 회의가 있은 뒤 VFF와 박 감독 측이 아직 다음 회의 시간을 정하지 못하고 있다""VFF의 희망은 박 감독과의 계약 연장"이라고 밝혔다.

 

티엔퐁에 따르면 VFF는 박 감독에 Δ2020년 아세안 축구연맹(AFF) 스즈키컵 우승 Δ동남아시아(SEA) 게임 우승 Δ2022AFF 스즈키컵 및 2023년 아시안컵 결승 진출 등을 목표로 제시했다. 목표는 상황에 따라 높이거나 낮출 수 있다"는 입장을 전했다.

 

박 감독은 앞서 지난 201710A대표팀과 U-23 대표팀을 모두 맡는 조건으로 20201월까지 계약했다. 계약이 종료되기 3개월 전인 올해 10월까지 합의를 통해 연장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박 감독은 취임 후 지난해 1월 중국에서 열린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준우승,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4, 2019 AFF 스즈키컵 우승 등을 견인하며 베트남의 축구 열기를 이끌고 있다.

 

박 감독의 에이전트인 DJ매니지먼트측은 11"협상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확인되지 않은 내용들이 언론을 통해 지속적으로 노출되고 있다"면서 "박 감독의 본업이자 목표인 베트남축구대표팀의 발전과 성공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어 협상 유보 시간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국정감사] “최근 2년간 도난문화재 회수율 0.2% 불과” 김수민 의원, 문화재청 도난 사실 숨기기 급급 지적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