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대구 40대 현직 경찰관 음주운전 적발...면허정지 수준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19/07/16 [15:05]

대구 40대 현직 경찰관 음주운전 적발...면허정지 수준

김두용 기자 | 입력 : 2019/07/16 [15:05]

 

▲ 대구 40대 현직 경찰관 음주운전 적발...면허정지 수준     © 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대구 동부경찰서에서 근무하는 40대 경찰관이 음주운전을 하다 단속에 적발됐다. 음주단속 기준이 강화된 일명 2윤창호법이 시행된 후 대구에서 경찰이 음주운전에 적발된 첫 사례다.

 

16일 수성경찰서 등에 따르면, A경위는 이날 오전 240분께 수성구 수성동 신천동로에서 음주 상태에서 약 3거리를 운전한 혐의를 받고 있다.

 

A경위는 음주운전 단속현장을 보고 이를 피하려다 경찰에 붙잡혔으며, 음주측정에서 혈중알코올농도 0.048%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A경위는 지인과 편의점에서 간단하게 술을 마신 직후 운전한 것으로 파악된다면서 혈중알코올농도 수치를 봤을 때 감봉에서 정직까지 처분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A경위를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입건하고, 징계수위를 결정할 방침이다. 동부경찰서 청문감사실은 A경위의 직위해제를 대구지방경찰청에 건의했고, 향후 징계위원회를 열어 처분할 예정이라 밝혔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2020 총선 인물포커스] 대구 수성의 자유여전사 정순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