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20일, 서울 365 독립문 패션쇼 개최

방탄소년단 뮤직비디오에 소개되어 유명해진 ‘백옥수’ 디자이너의 한복패션쇼 개최

김창구 기자 | 기사입력 2019/07/19 [17:05]

20일, 서울 365 독립문 패션쇼 개최

방탄소년단 뮤직비디오에 소개되어 유명해진 ‘백옥수’ 디자이너의 한복패션쇼 개최

김창구 기자 | 입력 : 2019/07/19 [17:05]
    독립문 무대시안

[더뉴스코리아=김창구 기자] 서울시는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오는 20일 저녁 8시에 독립문에서 한국의 얼과 미를 담은 서울365패션쇼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서울365패션쇼’는 ‘서울을 365일 언제 어디서나 런웨이로’라는 목표로 '16년부터 서울 주요명소에서 진행하고 있다.

서대문에 위치한 ‘독립문’은 파리의 개선문을 본뜬 건축물로 독립협회가 주도가 되어 1898년 완공된 석조문이다.

3.1운동은 단지 항일만세운동에 그친 일이 아니라, 대한민국 임시정부를 수립하게 한 대한민국 건국의 출발점이며, 오늘의 우리를 있게해준 뿌리이다. 시는 3.1운동의 정신이 시민들의 삶과 가슴에 생생하게 살아있는 역사가 될 수 있도록 이번 ‘독립문 패션쇼’를 특별 기획했다.

이번 쇼에는 한복과 태극문양이 담긴 의상 80여벌이 무대에 오르고, 특별히 독립유공자 가족 및 후손 100여명이 참석한다.

또한 우상호 국회의원, 신원철 시의회의장, 문석진 서대문구청장, 윤유현 서대문구의회의장, 정재숙 문화재청장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 날 패션쇼는 총 2회로 진행된다. 1부는 ‘한국의상 백옥수’의 백옥수 디자이너의 작품으로, 2부는 ‘슬링스톤’의 박종철 디자이너의 작품으로 진행된다.

1부에서 선보이는 백옥수 디자이너는 3대째 한복명가를 이어오고 있는 디자이너로, 대한민국 임시정부 100주년을 기념해 그 시대의 의상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작품을 선보인다.

최근 방탄소년단이 뮤직비디오에서 백옥수 디자이너의 개량한복을 선보여 전 세계인들의 이목이 집중된 바 있다.

2부의 박종철 디자이너는 태극 문양, 한글 등 한국적인 소재를 접목해 감각적인 컬렉션을 선보인다. 박종철 디자이너는 독립운동에 대한 기억과 고마움이 잊혀져가는 현실을 아쉬워하며, 이번 쇼를 통해 애국과 독립열사들의 얼을 되새기고자 20여벌 이상의 의상을 특별제작했다.

한국의 얼을 담아내는 패션쇼와 함께 패션과 문화를 함께 즐길 수 있도록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축하공연팀 ‘제이스틱’의 난타, 대북공연과 한국의 선을 담아낸 학춤과 현대무용 등의 문화 공연이 진행된다.

조인동 서울시 경제정책실장은 “민족의 얼과 애국심이 담긴 독립문에서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리는 패션쇼를 진행하게 되어 매우 뜻 깊다”며, “세계인에게 사랑받는 한국 패션으로 우리의 얼과 미를 담아낸 이번 독립문 패션쇼를 통해 우리의 역사를 되새기고, 평화의 의미를 생각해보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2020 총선 인물포커스] 대구 수성의 자유여전사 정순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