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70대 女, 40대 내연남에게 "남편 죽여달라" 부탁... 이럴수가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19/07/20 [11:55]

70대 女, 40대 내연남에게 "남편 죽여달라" 부탁... 이럴수가

김두용 기자 | 입력 : 2019/07/20 [11:55]

 

▲ 70대 女, 40대 내연남에게 "남편 죽여달라" 부탁... 이럴수가     © 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남편을 살해해 달라는 내연녀의 부탁으로 강도를 위장해 살해한 40대 남성이 2심에서 감형됐다

 

부산고법 형사2(신동헌 부장판사)17일 강도살인 등의 혐의로 기소된 A(46)의 항소심 선고공판에서 무기징역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징역 25년을 선고했다. A씨에게 남편을 살해해달라고 부탁한 B(70·)에게는 징역 15년을 선고했다

 

A씨는 B씨로부터 1300만원을 빌린 아내를 통해 B씨를 알게됐으며, 이후 두 사람은 여러 차례 만남을 갖다가 내연 관계로 발전했다. B씨는 사업자금을 빌려주는 등 수년간에 걸쳐 그러던 중 B씨 남편이 이 사실을 알게됐고, 평소 재산문제 등으로 남편에게 불만을 품고있던 B씨는 남편을 살해하기로 마음먹었다

 

B씨는 모든 채무를 탕감해주고 범행이 성공하면 사업자금을 지원해주겠다며 A씨에게 살인을 청탁했다. A씨는 지난해 7월 부산 해운대구에 있는 B씨의 집에 침입해 잠을 자던 B씨의 남편을 흉기로 찌르고 둔기로 때려 살해했다

 

두 사람은 범행을 강도살인으로 위장하기 위해 240만원 상당의 금품을 훔치고, 집으로 귀가한 B씨의 친딸을 강제추행하기도 했다

 

1심 재판부는 "A씨의 경제적 어려움과 B씨의 남편으로부터 채무 변제에 대한 압박을 받는 등을 볼 때 A씨가 범행을 주도적으로 저지른 것으로 보인다"A씨에게는 무기징역을, B씨에게는 징역 15년을 선고했다

 

2심 재판부는 "누적된 남편에 대한 불만 등으로 강도살인 범행을 실행한 의지는 B씨가 더 컸고, 살해 도구를 미리 준비하고 직접 살인을 저지른 A씨 죄책도 무겁다""범행 가담 정도의 우열을 가리기 힘들다"고 판시했다

 

재판부는 "범행 경위와 방법 등을 볼 때 그 죄질이 불량하지만 "수십년간 남편으로부터 신체·언어적 학대를 당해온 것으로 보여 동정의 여지가 있는 점, 피해자의 유족과 딸이 처벌을 원하지 않는 점, 70세의 고령이며 징역 15년형이 사실상 종신형에 가까운 점 등을 고려했다"고 감형 이유를 설명했다.

대구 경찰청, 제30대 송민헌 대구지방경찰청장 취임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