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정부-언론, 홀로 사는 어르신 함께 돌본다

보건복지부-한겨레신문 ‘독거노인사랑잇기’ 업무협약식 개최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19/08/13 [11:07]

정부-언론, 홀로 사는 어르신 함께 돌본다

보건복지부-한겨레신문 ‘독거노인사랑잇기’ 업무협약식 개최

김두용 기자 | 입력 : 2019/08/13 [11:07]
    보건복지부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보건복지부는 13일 오후 오후 2시, 독거노인종합지원센터에서 한겨레신문과 ‘독거노인사랑잇기’ 사업의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독거노인사랑잇기 사업에 새로 참여하게 된 한겨레신문은, 올해 7월부터 내년 6월까지 1년간 홀로 사는 어르신 2,600명에게 신문을 배달하면서 안전도 함께 확인할 계획이다.

‘독거노인사랑잇기’ 사업은 공공과 민간이 협력하여 홀로 사는 어르신을 지원하고자 2011년부터 추진하고 있으며, 지금까지 121개 기업 및 공공기관, 민간단체가 참여하고 있다.

대표적으로 민간의 콜센터 상담원 등이 1:1 안부 확인 전화를 드리거나, 자원봉사자가 결연을 맺은 독거노인을 직접 방문하여 보살펴 드리고 후원물품을 전달 하는 등 다양한 사업을 통해 홀로 사는 어르신의 안전을 지키고 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이날 행사에서 “이번 협약을 통해 홀로 사는 어르신을 폭염 등으로부터 더욱 촘촘히 돌볼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아울러 “정부의 노력만으로는 150만 명에 이르는 홀로 사는 어르신을 충분히 발굴·지원하기 어려운 만큼, 민간 부문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력이 절실하게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국정감사] “최근 2년간 도난문화재 회수율 0.2% 불과” 김수민 의원, 문화재청 도난 사실 숨기기 급급 지적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