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혁신·분권 주무부처 행안부, 적극행정도 본격 추진한다

적극행정 지원위원회 발족 및 제1차 회의 개최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19/09/16 [13:07]

혁신·분권 주무부처 행안부, 적극행정도 본격 추진한다

적극행정 지원위원회 발족 및 제1차 회의 개최

김두용 기자 | 입력 : 2019/09/16 [13:07]
    추진과제(안)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행정안전부는 오는 17일 적극행정 지원위원회를 발족하면서 제1차 회의를 개최하여 행정안전부 적극행정 실행계획을 확정할 계획이다.

적극행정 실행계획안에서 행정안전부는 적극행정을 본격 추진하기 위한 토대 마련 및 분위기 확산을 목표로 다양한 시책을 발굴하고 추진한다.

적극행정 실행계획 4대 분야로 적극행정 부내 확산 적극행정 실천 지원 우수 성과 인센티브 등 환류 강력한 추진체계 구축 등을 정하고 15개 추진과제를 추진한다.

우선, ‘적극행정 부내 확산’을 위하여 장·차관 및 전 직원 참여로 적극행정 분위기를 부내 확산시키고, 국민들이 적극행정에 대해 공감하고 참여할 수 있도록 한다.

직원들이 참여하는 적극행정 브랜드를 만들고, 적극행정 상담센터도 설치하여 운영한다.

둘째, ‘적극행정 실천 지원’을 위하여 직원들이 적극행정을 실천할 수 있도록 실행역량을 지원하고 적실성 있는 과제를 발굴·추진한다.

적극행정 실천매뉴얼을 개발하여 보급하고, 실국별로 적극행정 도전과제를 발굴하여 추진한다.

셋째, ‘우수 성과 인센티브 등 환류’를 위하여 적극행정 실천결과 우수공무원은 우대하고 사례를 공유·확산한다

과실 없는 결과에 대해서는 면책 등 지원하고 소극행정에 대해서는 엄정 조치한다.

넷째, ‘강력한 추진체계 구축’을 위하여 적극행정 관련 부서간 연계·협력체계를 구축하여 적극행정을 추진한다.

또한, 이날 적극행정 지원위원회에서는 부서에서 제출한 적극행정 사례를 심의하여 관행혁신, 협업조정, 선제·창의적 대응 등 국민의 입장에서 적극적으로 업무를 추진한 우수사례를 선정할 계획이다.

윤종인 행정안전부 차관은 “위원회 발족을 계기로 적극행정을 본격 추진하기 위한 토대가 구축됐다.”고 하면서 “앞으로 국민의 편익을 위해 적극행정이 공직사회에 뿌리를 내릴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국정감사] “최근 2년간 도난문화재 회수율 0.2% 불과” 김수민 의원, 문화재청 도난 사실 숨기기 급급 지적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