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토론토 시내 벽에 창덕궁이?

코리아타운에 18개 한국관광 상징물 그려진 대형 한국관광 홍보벽화 들어서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19/09/16 [14:07]

토론토 시내 벽에 창덕궁이?

코리아타운에 18개 한국관광 상징물 그려진 대형 한국관광 홍보벽화 들어서

김두용 기자 | 입력 : 2019/09/16 [14:07]
    한국관광 홍보벽화 제막식(토론토 코리아타운)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한국관광공사는 지난 13일 캐나다 토론토에 있는 코리아타운 지역에서 대형 한국관광 홍보벽화 제막식을 개최했다.

제막식은 정태인 주토론토대한민국총영사, 레이몬드 조 온타리오주 노인장애인복지부 장관, 스탠 조 온타리오 주의원, 마이크 레이톤 토론토 시의원 등 온타리오 주정부 및 토론토시 관계자와 이진수 토론토 한인회장, 이승진 코리아타운번영회 이사장 등 약 100여 명의 인사들이 참가한 가운데 성황리에 개최됐다.

행사에서는 벽화 탄생을 축하하는 사물놀이패 공연과 함께, 주요 참석자들이 직접 벽화를 가리고 있던 외벽 커튼을 당긴 후 손수 붓으로 벽화에 마지막 색을 입힘으로써 약 1개월간에 걸쳐 그려진 벽화의 최종 완성을 알렸다. 가로 30미터, 세로 4미터 규모의 이 벽화엔 창덕궁, 인정전, 남대문, 수원화성, 돌하르방, 첨성대 등 총 한국관광의 대표격 상징물 18개가 한 폭에 담겼다.

행사에 참석한 정태인 총영사는“이 벽화를 시작으로 한국을 상징하는 더 많은 벽화들이 코리아타운에 그려져 사람들의 발길을 끄는 토론토의 명소가 되고 아울러 현지 캐나다인들이 한국문화를 이해하고 한국을 더 많이 방문할 수 있도록 하는 좋은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공사 토론토지사는 한국관광 홍보벽화를 소재로 한 현지인 대상 다양한 온라인 참여 이벤트도 실시할 예정이다.
[국정감사] “최근 2년간 도난문화재 회수율 0.2% 불과” 김수민 의원, 문화재청 도난 사실 숨기기 급급 지적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