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文대통령 내년 연봉 2억4000만원, 李총리 1억8000만원... 공무원 3년 만에 최대폭 인상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19/09/16 [17:02]

文대통령 내년 연봉 2억4000만원, 李총리 1억8000만원... 공무원 3년 만에 최대폭 인상

김두용 기자 | 입력 : 2019/09/16 [17:02]

 

▲  文대통령 내년 연봉 2억4000만원, 李총리 1억8000만원... 공무원 3년 만에 최대폭 인상   ©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공무원 임금이 3년 만에 최대폭으로 인상됨에 따라 내년 고정급적 연봉제 적용대상 정무직 공무원 모두 비슷한 비율로 임금이 상승했다.

 

15일 기획재정부가 국회에 제출한 2020년 예산안 첨부서류에 따르면 내년 문 대통령의 봉급은 월 19859000원으로 책정됐으며, 연봉으로 환산하면 23831만원이다. 올해 문 대통령이 받은 월급 19348000원보다 511000(2.6%) 증가한 것이다.

 

내년 이낙연 국무총리는 올해 월 1500만원에서 395000(2.6%) 오른 15395000원의 월급을 매달 받게 된다. 이 총리의 내년 연봉은 18474만원으로 올해보다 474만원 오르게 된다.

 

부총리급은 월급이 동일하며, 홍남기 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과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최재형 감사원장의 월급은 11647000원이다. 연봉으로 환산하면 13976만원이다.

 

조국 법무부 장관과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 등을 비롯한 장관급의 내년 연봉은 13585만원이며, 각 부처의 차관급은 13194만원의 연봉을 받게 된다.

 

헌법재판소장의 연봉은 14290만원으로 부총리급보다 살짝 높은 편이다. 검찰총장의 연봉은 1121만원(8434000)이며, 국립대학교 총장의 연봉은 8400~1억원 수준이다.

 

한편 정부는 내년 공무원 임금상승률을 2.8%로 결정했다. 공무원 임금상승률 인상에 따라 내년 공무원 인건비는 39조원으로 올해 371000억원보다 19000억원(5.3%) 증가할 전망이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국정감사] “최근 2년간 도난문화재 회수율 0.2% 불과” 김수민 의원, 문화재청 도난 사실 숨기기 급급 지적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