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조국 “압수수색 검사와 통화”...."장관입니다, 신속히 하세요" 검사는 소속 밝혀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19/09/27 [10:27]

조국 “압수수색 검사와 통화”...."장관입니다, 신속히 하세요" 검사는 소속 밝혀

김두용 기자 | 입력 : 2019/09/27 [10:27]

 

▲ 조국 “압수수색 검사와 통화”...."장관입니다, 신속히 하세요" 검사는 소속 밝혀     © 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은 26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지난 23일 자신의 자택을 압수수색 중인 검사와 전화 통화를 했다고 인정했다.

 

조 장관은 수 차례 수사에 개입하지 않겠다고 밝혔으나 법무부 수장으로서 자신을 수사하는 검사와 통화했다는 사실이 드러나면서 파장이 예상된다. 야권은 수사 개입이라며 검찰 수사와 별개로 조 장관 탄핵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이날 대정부질문에서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이 검찰이 자택 압수수색을 시작할 무렵 현장의 검사 팀장과 전화 통화한 사실이 있느냐고 묻자 , 있다고 답했다. 이어 조 장관은 수사 지휘가 아니라 처의 건강 상태를 배려해 달라는 취지였다고 설명했지만 국회 본회의장은 아수라장이 됐다.

 

▲ 조국 “압수수색 검사와 통화”...."장관입니다, 신속히 하세요" 검사는 소속 밝혀     © 더뉴스코리아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보수 야권은 조 장관이 수사 검찰에 압력을 행사했다며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주광덕 의원은 인사권과 지휘·감독권을 가진 장관이 수사 검사에게 전화한 사실만으로도 직권남용죄에 해당한다고 말했다.

 

또한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이 이날 오후 전남 순천에서 열린 대한민국 균형발전 정책박람회에서 검찰에 수사해도 조용히 하라고 전달했다고 발언해, 야권의 수사 외압공세는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국정감사] “최근 2년간 도난문화재 회수율 0.2% 불과” 김수민 의원, 문화재청 도난 사실 숨기기 급급 지적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