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하동균 “많이 밝아졌는데 사람들이 잘 모르는 것 같아요”

하동균, 자타공인 명품 발라더 베일에 감춰진 일상 탈탈 공개 데뷔 이래 처음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19/10/04 [09:49]

하동균 “많이 밝아졌는데 사람들이 잘 모르는 것 같아요”

하동균, 자타공인 명품 발라더 베일에 감춰진 일상 탈탈 공개 데뷔 이래 처음

김두용 기자 | 입력 : 2019/10/04 [09:49]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하동균이 데뷔 17년 만에 ‘전지적 참견 시점’을 통해 일상을 최초 공개한다. 그는 ‘집동균’부터 ‘뮤지션 하동균’까지 그동안 베일에 감춰진 모습들을 샅샅이 공개할 것을 예고하고 있어 관심을 증폭시킨다.

오는 5일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 72회에서는 명품 발라더 하동균의 일상이 공개된다.

자타가 공인하는 대한민국 대표 명품 발라더 하동균이 ‘전지적 참견 시점’에 등장한다. 데뷔 후 무대 아래 모습을 좀처럼 공개하지 않던 그가 이번 방송을 통해 집부터 매니저까지 일상의 모든 것을 최초로 공개하는 것.

특히 하동균은 살림살이를 박스째로 구매하는 ‘큰손 살림꾼’의 면모를 드러내는 등 꾸밈없는 모습을 가감 없이 보여줄 것을 예고하고 있어 기대를 모은다.

이에 공개된 사진 속 하동균이 빛 하나 들어오지 않는 거실에서 멍하니 무기력하게 앉아있어 보는 이들을 폭소케 한다. 이처럼 특유의 다크한 아우라를 뿜어내는 그를 세상 밖으로 이끌고 나온 사람이 바로 매니저라고.

하동균 매니저는 하동균을 알고 지낸 지 10년, 함께 일한 지 6년이 됐다며 “많이 밝아졌는데 사람들이 잘 모르는 것 같아요”라고 최근 달라진 그의 모습을 제보했다는 후문. 이와 함께 사이좋게 웃고 있는 하동균과 매니저의 모습이 공개돼 두 사람의 일상에 대한 관심을 한껏 끌어올린다.

데뷔 17년 만에 공개되는 하동균의 일상은 오는 5일 방송되는 ‘전지적 참견 시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전지적 참견 시점’은 연예인과 최측근들의 말 못 할 고충을 제보 받아 은밀한 일상을 관찰하는 본격 참견 예능 프로그램으로 이영자, 전현무, 송은이, 양세형, 유병재가 출연하며 매주 토요일 밤 11시 5분 방송된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국정감사] “최근 2년간 도난문화재 회수율 0.2% 불과” 김수민 의원, 문화재청 도난 사실 숨기기 급급 지적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