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김진일 도의원, 주민과 함께 ‘하남선 공사현장 시찰’

“주민의 알권리 충족하는 투명하고 안전한 건설현장” 당부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19/10/07 [16:13]

김진일 도의원, 주민과 함께 ‘하남선 공사현장 시찰’

“주민의 알권리 충족하는 투명하고 안전한 건설현장” 당부

김두용 기자 | 입력 : 2019/10/07 [16:13]
    김진일 도의원, 주민과 함께 ‘하남선 공사현장 시찰’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경기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김진일 도의원은 7일 신장2동 주민자치위원회 위원들과 함께 지하철 하남선5공구를 시찰했다.

이날 주민과 함께 하는 현장시찰에는 최종윤 더불어민주당 하남지역위원장과 박경서 경기도 철도건설과장 등이 함께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김 의원은 “시민들이 지하철 건설 과정에 대한 문의가 많으시다. 주민의 궁금증을 해소해드리는 것도 도의원의 임무라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주기적으로 시민들을 모시고 현장 시찰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경기도 철도건설 관계자는 “차질 없는 일정 진행과 안전한 공사현장 여건 조성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답했다.

하남선 5공구 검단산구간은 총사업비 9,868억원이 투입된 공사로서, 2011년 착공이후 9년 만인 2020년 말 개통할 예정이며, 올해 본선터널 공사, 환기구 슬라브 설치, 정거장 구조물 설치 및 지하 지장물 복구 작업 등을 진행 중이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국정감사] “최근 2년간 도난문화재 회수율 0.2% 불과” 김수민 의원, 문화재청 도난 사실 숨기기 급급 지적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