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황영석 칼럼] 한겨레의 윤석열을 낙마시키기 위한 괴벨스 전략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19/10/14 [11:46]

[황영석 칼럼] 한겨레의 윤석열을 낙마시키기 위한 괴벨스 전략

김두용 기자 | 입력 : 2019/10/14 [11:46]

신개념 국가경영포럼 회장 황영석

      

 

▲ 자문위원장     ©더뉴스코리아

만약 언론이 없다면정부는 국가를 통치할 수 없고, 국민도 정부를 견제할 수 없을 것이다.

 

언론은 신문, 텔레비전, 라디오, 잡지, 인터넷신문, 유튜브 등을 통해 어떤 사실을 알리는 역할을 한다. 정보통신과 인터넷의 발달에 따라서 보다 쉽게 다양한 뉴스를 접할 수 있다. 따라서 진실하게 알리느냐 혹은 거짓으로 알리느냐하는 방법적인 면에서 어떻게 알리는가?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 만약 그 사실을 왜곡하면 그 뉴스를 접한 사람들은 조용하게 속게 된다.

 

 

대개 좌파진영의 언론들은뉴스생성과 전달에 일정한 조직체를 갖고 생존하고 있으며, 과거 이명박 정부의 쇠고기 파동과 세월호 사건에 있어서 노란리본으로 상징되는 피해자와 공동체의식으로 엮는 전술과 박근혜 사기탄핵을 성공적으로 경험한 바와 같이 이들은 언제나 메시지를 단순하게 가공하고, 그것을 끝없이 반복하며, 같은 메시지를 언제나 새로운 방식으로 선전하여 대중으로 하여금 분노와 증오를 일으키며 열광시키는 괴벨스의 선전전략을 구사해 왔다.

 

지난 11일에도 한겨레신문은 검찰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을 재수사하는 과정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이 건설업자인 윤천중씨로부터 접대를 받았다는 윤씨의 진술이 나왔으나 추가조사 없이 마무리된 것으로 드러났다고 보도함으로써 조국 수사를 지휘하고 있는 윤석열을 공격했다.

  

▲ 허위보도로 추정되는 한겨레 허어영 기자     © 더뉴스코리아

 

이에 대해 윤석열 총장은 보도된 당일에 바로 이를 허위보도로 규정하며 법적으로 대응했다.

 

윤석열 총장은 건설업자 윤천중을 전혀 알지 못하고, 그의 강원도 원주에 있는 별장에 간일도 없으며, 특히 윤천중 자신도 윤석열을 알지도 못하며, 별장에 온 적도 없다고 밝혔고, 대검찰청 과거사진상조사단의 총괄팀장이었던 김영희 변호사도 그의 페이스북에서 과거 조사기록에 윤석열의 이름이나, 윤천중의 윤석열에 대한 접대 등에 대한 진술이 없었고, 한겨레신문의 제보자는 진상조사단의 일원이 아니다며 본 사건과 관계없음에 대해 명확한 입장을 밝혔다.

 

그런데도 한겨레는 윤석열도 별장 접대 진술, 검찰이 덮었다, 윤석열 이름 있다파견 검사의 면담보고서논란이라는 기사가 내면서과거사진상조사위의 권고로 시작'김학의 전 차관 사건 검찰수사단' 조사에서는 윤석열 총장과 윤천중씨의 관계, 접대 사실 여부등에 대한 기초적 사실 확인 노력조차 하지 않았다고 보도하면서 윤석열에 대한 신뢰를 떨어뜨렸다.

 

▲ [황영석 칼럼] 한겨레의 윤석열을 낙마시키기 위한 괴벨스 전략     © 더뉴스코리아

  

이런 한겨레 보도를 보면 대중은 거짓말을 처음에는 부정하고 그 다음엔 의심하지만 되풀이하면 결국에는 믿게 된다혹은 "99%의 거짓과 1%의 진실만 있으면 대중을 선동할 수 있다대중심리를 선동하는 괴벨스처럼 거짓으로 윤석열 총장을 궁지에 빠뜨리기 위해서 사실을 왜곡시키는 선전전략의 목적은 윤석열 총장을 낙마시켜 조국 수사를 좌절시키는 것에 있다.

 

미국의 제3대 대통령으로 헌법을 기초했던 토머스 제퍼슨"신문 없는 정부보다는 차라리 정부 없는 신문을 택하겠다."혹은 "국민이 통제하지 않으면 어떤 정부도 계속 좋은 일을 할 수 없다."고 했듯이 언론이 정부와 긴장이 아닌 밀월관계이며 독재정권과 부패한 언론이 된다.

 

▲ [황영석 칼럼] 한겨레의 윤석열을 낙마시키기 위한 괴벨스 전략     ©더뉴스코리아

 

 

언론을 좋아하는 독재자가 없기에 중국의 마오쩌뚱은 권력은 총구에서 나온다고 했으나, 민주주의에서 권력은 국민에게서 나온다.국민의 언론 감시건강한 정부를 위한 필수조건이다.

 

거짓명분을 만들어 유대인을 죄책감 없이 600만명이나 학살하도록 한 정신병자 괴벨스처럼 조국은 물론이고, 그의 처인 정경심을 비롯하여, , 아들, 동생과 처남에 이르기까지 수십 가지 범죄혐의를 가진 가족범죄단의 수사를 방해하는 한겨레의 괴벨스 전략은 일시적으로 국민을 현혹해서 혼란에 빠뜨리겠으나 검찰은 지금까지 그 엄중한 책임을 물어 휴간시켜야한다.

 

한겨레가 지금까지 광우병과 세월호, 박근혜 사기탄핵그리고 문재인 정부가 집권하여 약 29개월동안 경제를 완전히 파탄시키고, 안보와 외교를 폭망시킨 원인과 관련하여 괴벨스 선전전략을 발휘한 책임을 지워야 하며, 특히 허위기사를 쓴 기자에게 엄중한 책임을 물어야한다.

 

 

 

 

 

※외부 필자의 기고는 <더뉴스코리아>의 편집 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칼럼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국정감사] “최근 2년간 도난문화재 회수율 0.2% 불과” 김수민 의원, 문화재청 도난 사실 숨기기 급급 지적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