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축산식품전문기업 선진, 2019 하반기 신입, 경력사원 공개채용 실시

이번달 21일(월)부터 11월 3일(일)까지 2주간 접수 가능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19/10/22 [13:06]

축산식품전문기업 선진, 2019 하반기 신입, 경력사원 공개채용 실시

이번달 21일(월)부터 11월 3일(일)까지 2주간 접수 가능

김두용 기자 | 입력 : 2019/10/22 [13:06]

 

▲ 축산식품전문기업 선진, 2019 하반기 신입, 경력사원 공개채용 실시     © 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스마트 축산식품전문기업 선진(총괄사장 이범권)이 이번달 21일(월)부터 11월 3일(일)까지 하반기 신입, 경력 사원 공개채용을 실시한다.


이번 선진 공채는 영업, 생산관리, 경영지원, R&D, IT·기술부문 등 총 7개 분야 19개 세부 부문에서 진행된다. 지원자격은 4년제 대학 졸업생 및 졸업예정자 누구나 지원할 수 있다. 입사 지원은 선진 채용 홈페이지 (http://recruit.sj.co.kr)에서 온라인으로 접수 가능하며, 서류전형, 인·적성 검사와 1·2차 면접, 건강검진의 5단계 전형을 거쳐 선발된다. 단 선진에서 주관하는 ‘농·축산 ICT 아이디어 공모전’ 입상자 및 ‘선진 리더십 프로그램’ 수료자의 경우 서류 전형 통과의 특전이 부여된다. 최종 합격자는 2020년 1월 1일부터 정식 입사하게 된다.

이번 선진 공채에서는 특히 다양한 전공/지망생들의 선택의 폭이 넓어졌다. 두드러지는 채용 분야는 영업 및 R&D 분야다. 영업은 사료, 양돈, 육가공, 축우ICT제품, 양돈ICT제품 등 5개 부문, R&D는 육종, 수의, 양돈컨설팅 등 4개 부문으로 선진의 사업 전 부문에 걸쳐 있기에 문/이과 전공생 누구라도 자신에게 맞는 지원부문을 선택할 수 있다.

선진은 농업부문 최초 대기업인 하림그룹의 6대 계열사 중 하나로, 현재 5개국 22곳의 생산거점을 확보하며 글로벌 축산기업으로 도약하고 있다. 이에 힘입어 2018년까지 연간 매출 1조4000억원을 돌파하며 꾸준한 성장을 보여주고 있으며, 최근에는 국내에서 가장 발빠르게 첨단 스마트 축산 기술을 도입하여 선도하고 있는 한국 축산업계의 대표 기업이다.

선진의 이범권 총괄사장은 “선진은 국내에서 가장 선도적인 축산기업인 만큼, 변화와 혁신을 두려워하지 않을 당돌한 인재들을 기다린다”며 “대한민국 축산업을 스스로 만들어가고 싶은 청년이라면, 주저없이 지원해주길 바란다”고 지원을 독려했다.

1973년 제일종축을 모태로 시작한 선진(총괄사장 이범권)은 46년간 양돈을 비롯해 사료, 식육, 육가공 생산 및 유통에 이르는 사업체제를 갖춘 축산전문기업이다. 83년부터 꾸준한 연구를 통해 한국의 기후풍토에 잘 적응하고 한국인의 입맛에 맞는 국내 최초 한국형 종돈을 개량해 냈으며, 1992년에는 국내 최초 브랜드돈육 1호 ‘선진포크’를 출시, 뛰어난 맛과 품질로 20년 이상 소비자들의 꾸준히 사랑을 받고 있다. 또한 97년부터는 필리핀을 시작으로 베트남, 중국, 미얀마 총 4개국으로 글로벌 사업을 전개하며 대한민국의 우수한 축산기술을 세계적으로 널리 알리고 있다. 현재 축산ICT 사업분야를 포함한 4차 산업혁명에 부합하는 스마트 축산 모델의 개발에 과감한 투자를 진행 중이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국정감사] “최근 2년간 도난문화재 회수율 0.2% 불과” 김수민 의원, 문화재청 도난 사실 숨기기 급급 지적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