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20대 현직 경찰관, 경찰청 옥상서 뛰어내려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19/10/24 [10:15]

20대 현직 경찰관, 경찰청 옥상서 뛰어내려

김두용 기자 | 입력 : 2019/10/24 [10:15]

 

▲ 20대 현직 경찰관, 경찰청 옥상서 뛰어내려      ©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경찰청 건물 옥상에서 20대 경찰관이 뛰어내려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22일 경찰청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1029분 경찰청 소속 A경위가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15층 옥상에서 아래로 뛰어내렸다. 앞서 그날 오후 951분에는 남자친구가 평소 우울증이 있는데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고 한다는 내용의 112 신고가 접수됐다.

 

경찰은 A경위의 휴대전화 위치를 추적한 결과 경찰청 옥상에서 발견했다. 경찰은 투신을 제지하며 대화를 시도했으나 A경위를 막지 못했다. A경위는 차량 위로 떨어져 생명을 건졌지만 중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지만 의식이 없는 상태다. 투신 현장에서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심하게 다쳐 조금씩 회복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뛰어내린 이유에 대해서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국정감사] “최근 2년간 도난문화재 회수율 0.2% 불과” 김수민 의원, 문화재청 도난 사실 숨기기 급급 지적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