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44살 여성이 '22번째 아이' 임신, 첫 출산 때 나이는...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19/10/25 [10:26]

44살 여성이 '22번째 아이' 임신, 첫 출산 때 나이는...

김두용 기자 | 입력 : 2019/10/25 [10:26]

 

▲ 44살 여성이 '22번째 아이' 임신, 첫 출산 때 나이는...     © 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영국의
BBC44살 영국 여성이 22번째 임신을 했다고 22일 보도했다.

 

수 래드포드(44)는 최근 22번째 아기를 임신한 사실을 알았다. 레드포드 부부는 아내가 7살일 때 처음 만났고, 아내가 14, 남편이 18살 때인 1989년 첫 아이인 크리스(30)를 낳았다.

 

5년 뒤 둘째 딸 소피(25)가 태어났고, 이후 거의 매년 아이를 출산해 1년 전인 201811월에는 21번째 아이인 보니를 출산했다. 이 가족은 이미 영국에서 유명 인사다.

 

레드포드 부부는 지난해 11월 품에 안은 21번째 아기를 끝으로 더 이상 자녀는 없다고 선언했으나, 또다시 아기 천사가 찾아왔다고 21(현지시간) 유튜브를 통해 밝혔다.

 

레드포드의 대가족은 현재 침실 10개짜리 집에서 살고 있으며, 서른 살부터 한 살 아기까지 20명의 자녀를 둔 레드포드 부부는 일주일에 170파운드(258000)의 자녀 혜택을 받고 있다.

 

대가족으로 사는 일이 쉬운 일은 아니다. 남편 노엘은 베이커리 사업체를 운영하며 10개의 침실이 있는 주택의 대출금을 갚아나가고 있다.

 

일주일에 식비로만 350파운드(53만원)가 들고, 자녀 20명이 어지럽힌 집을 청소하는데 걸리는 시간도 하루 평균 3시간에 달한다. 레드포드 부부는 흔한 영화관 나들이도 티켓 값이 무서워 아이들과 함께 가지 못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국정감사] “최근 2년간 도난문화재 회수율 0.2% 불과” 김수민 의원, 문화재청 도난 사실 숨기기 급급 지적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