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우유배달 후 돌아온 아내.... 남편의 억울한 사고를 보니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19/10/30 [14:05]

우유배달 후 돌아온 아내.... 남편의 억울한 사고를 보니

김두용 기자 | 입력 : 2019/10/30 [14:05]

 

▲ 우유배달 후 돌아온 아내.... 남편의 억울한 사고를 보니     © 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우유 배달원이 아파트 주차장에서 차 사이에 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를 벌이고 있다.

 

28일 경기 용인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께 용인시 수지구 한 아파트 지상 주차장 경사로에서 우유 배달원 A(65)가 자신의 차와 다른 차 사이에 끼여 숨져 있는 것을 우유 배달을 마치고 오던 아내가 발견해 신고했다.

 

발견 당시 A씨의 차량의 기어는 중립(N) 상태에 놓여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가 경사로에 주차해 놨던 차가 밀려나면서 사고가 났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국정감사] “최근 2년간 도난문화재 회수율 0.2% 불과” 김수민 의원, 문화재청 도난 사실 숨기기 급급 지적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