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독도 인근 해상 119 헬기 추락 7명 실종...환자 후송 중 사고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19/11/01 [10:52]

독도 인근 해상 119 헬기 추락 7명 실종...환자 후송 중 사고

김두용 기자 | 입력 : 2019/11/01 [10:52]

 

▲ 독도 인근 해상 119 헬기 추락 7명 실종...환자 후송 중 사고     © 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독도 인근 해상에 소방헬기 1대가 지난 31일 오후 1158분경 추락했다. 경상북도 소방본부가 1일 밝혔다.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31일 오후 1128분경 독도에서 이륙한 중앙119구조본부 소속 EC225 헬기 한 대가 이륙 뒤 독도 인근 200m~300m 지점에서 해상으로 추락했다.

 

헬기에는 민간인 2, 소방대원 5명 등 총 7명이 탑승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응급환자를 후송하다 사고가 난 것으로 보인다. 당국은 독도 남쪽 6해리 부근 어선 작업 중 손가락 절단환자 발생에 따른 헬기 이송 중 사고가 난 것으로 추정했다.

 

당국은 독도경비대에 협조 요청을 하고 해군 함정과 헬기 등을 현지로 급파해 수색 중이며, 정확한 피해 상황 등은 확인되지 않고 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이날 생존자 구조 및 실종자 수색에 만전을 기하라고 긴급지시했다.

 

소방당국은 해군 함정과 헬기 등 장비 40여 대를 동원해 실종자 수색 및 구조 작업에 나섰지만, 밤에는 날이 어둡고 수심이 깊어 수색에 난항을 겪으면서 1일 현재까지 아직 추락 헬기나 탑승자는 발견되지 않고 있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국정감사] “최근 2년간 도난문화재 회수율 0.2% 불과” 김수민 의원, 문화재청 도난 사실 숨기기 급급 지적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