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수 함중아, 1일 오전 폐암 투병 중 사망....가요계 수놓고 눈 감다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19/11/01 [14:22]

가수 함중아, 1일 오전 폐암 투병 중 사망....가요계 수놓고 눈 감다

김두용 기자 | 입력 : 2019/11/01 [14:22]

 

▲ 가수 함중아, 1일 오전 폐암 투병 중 사망....가요계 수놓고 눈 감다     © 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가수 함중아(68세)가 암 투병 끝에 생을 마감했다. 마지막까지 삶에 대한 의지를 놓지 않았지만 결국 눈을 감았다. 함중아는 오랜 기간 암과 싸워오면서도 노래를 향한 열정을 보이며 삶에 대한 의지를 다져왔던 것으로 전해졌다.

 

함중아는 그룹 사운드 전성시대였던 1970년대 당시 형 함정필과 함께 '골든 그레이프스'라는 싸이키델릭 록 밴드로 처음 활동했다. 이후 본인이 주축이 된 '함중아와 양키스'라는 밴드를 결성해 '윤수일 밴드'와 라이벌 구도를 이루기도 했다

 

1988년 시절까지 윤수일, 조경수, 유현상, 박일준 등과 함께 언더그라운드 라이브 클럽에서 록 가수로 활동했다. 함중아는 독특한 허스키 목소리와 함께 '내게도 사랑이' '풍문으로 들었소' '눈 감으면' '안개속의 두 그림자' '조용한 이별' 등 수많은 노래를 발표해 공전의 히트를 기록했다.

 

▲ 가수 함중아, 1일 오전 폐암 투병 중 사망....가요계 수놓고 눈 감다     © 더뉴스코리아

 

고 함중아는 생전 연예계에 소문난 애주가이기도 하다. 그는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인생다큐 마이웨이'에 출연해 "내가 평소에 술을 많이 먹어서 술병이 나는 바람에 고생을 많이 했다며, 고삐 풀리면 하루에 소주 30병 먹었을 정도였다"고 밝히기도 했다.

 

한편 함중아의 빈소는 부산 소재 영락공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국정감사] “최근 2년간 도난문화재 회수율 0.2% 불과” 김수민 의원, 문화재청 도난 사실 숨기기 급급 지적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